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OCI, 美 텍사스에 41MW 태양광발전소 완공

최종수정 2013.12.19 10:00 기사입력 2013.12.19 10:00

댓글쓰기

상업생산 시작

Alamo 1 공장전경.

Alamo 1 공장전경.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 OCI (대표 이우현)는 미국 태양광발전 자회사 OCI 솔라파워를 통해 미국 텍사스 샌안토니오시에 41MW 태양광발전소를 완공하고 본격적으로 상업생산을 시작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OCI가 지난해 7월 텍사스 샌안토니오시 전력공급회사인 CPS 에너지와 맺은 400MW 규모의 태양광발전 전력공급계약(PPA)의 1차 프로젝트다. OCI는 2단계 프로젝트인 49MW 중 일부인 4.4 MW 규모 발전소를 내년 1·4분기 완공을 목표로 지난 10월 착공, 건설 중이다.
알라모I(Alamo I)이라고 불리는 41MW 태양광발전소는 태양을 추적하는 최적기술로 꼽히는 양축 추적식 트래커를 채용한 태양전지 패널 총 16만7000개가 사용됐다. 국제규격 축구장 160개를 합한 면적인 180만㎡ 부지에 건설됐다.

이 발전소는 샌안토니오시의 6600가구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공급한다. 약 5만7000t의 이산화탄소 절감 효과를 통해 약 1200만 그루의 잣나무를 심는 것과 같은 수목대체효과를 거두게 된다.

OCI 관계자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그린에너지의 생산과 소비를 촉진시켜 태양광에너지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이 확산되고, 갈수록 높아지는 전력난에 현명하게 대응하는 장기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기를 바란다"며 "OCI의 미국 태양광발전사업이 목표한 계획대로 착실히 추진돼 본 궤도에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