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권업계, 투자자보호 강화 위해 자율결의

최종수정 2013.11.24 12:00 기사입력 2013.11.24 12:00

댓글쓰기

금투협은 제도정비 통해 적극 지원

[아시아경제 정재우 기자] 금융투자협회 회원 증권사 사장단이 자율결의를 통해 투자자보호 강화에 앞장서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자율결의는 최근 증권회사의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동양사태로 인한 고객 신뢰저하가 증권업계의 존립기반마저 훼손할 수 있다는 위기감에서 비롯됐다는 설명이다.
이에 증권사 사장단은 고객중심의 경영철학을 담은 금융소비자헌장을 각 사별로 마련하고, 이를 조직문화로 구현하기 위해 성과지표 등에 반영한다.

또한, 금융소비자 보호 총괄책임자(CCO; Chief Consumer Officer) 및 관련 지원조직의 독립성을 강화해 소비자보호 컨트롤 타워 기능을 부여하고, 소비자 민원의 효율적인 관리체계도 구축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금융상품 판매 프로세스를 개선하는 한편, 영업관행 개선을 위한 내부점검 기능을 활성화하고 불완전판매 임직원에 대한 자체징계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금투협은 이러한 증권회사의 자율결의 이행을 지원하기 위해 판매관련 제도 정비와 함께, 업계 임직원의 윤리·준법의식 제고와 금융소비자의 투자역량 향상에 힘을 쏟는다.

우선, 금융투자상품 위험성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핵심 위험고지 사항을 마련한다. 현재 펀드에만 적용하고 있는 해피콜 적용대상을 확대해 판매과정의 적정성에 대한 사후점검도 강화한다. 이에 더해 소비자의 시각에서 우량 금융상품을 쉽게 선별할 수 있는 새로운 지표도 개발할 계획이다.

영업직원의 투자자보호와 금융투자상품 완전판매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윤리·준법교육을 강화하고, 삼진아웃제 적용대상 상품범위를 확대해 불완전판매에 대한 협회 제재도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금융소비자의 자기보호역량 향상과 투자결과에 대한 자기책임원칙을 명확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투자자교육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박종수 금투협 회장은 "동양 사태는 우리 금융투자업계의 책무가 그만큼 막중하다는 사실을 일깨워 준 계기가 됐다"며 "이번 자율결의를 투자자와 자본시장이 상생할 수 있는 밑거름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정재우 기자 jjw@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