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천안 명물 호두과자, 고속도로휴게소에선 ‘수입산’

최종수정 2013.10.21 08:45 기사입력 2013.10.21 00:47

댓글쓰기

이노근 의원, 고속道 휴게소 호두과자·오징어 원산지 조사…호두과자 호두와 팥 수입, 오징어는 국산

호두과자

호두과자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고속도로휴게소의 명물 호두과자가 모두 수입산재료를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산 호두와 팥을 쓰는 휴게소는 한 곳도 없었다.

심지어 호두과자를 특산물로 하는 천안에서조차도 수입산 재료로 호두과자를 만들어 팔고 있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천안휴게소에서 파는 호두과자는 칠레산 호두와 중국산 팥을, 부산방향 천안 휴게소에서는 미국산 호두와 중국산 팥으로 호두과자를 만들었다.

이 결과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노근(새누리당, 서울 노원 갑) 의원이 한국도로공사에서 받아 공개한 자료에서 드러났다. 이 자료에서 고속도로 전체 휴게소 176곳 중 95%인 176곳이 호두과자의 주재료인 호두를 미국산으로 썼다. 나머지는 칠레산, 호주산 등을 넣었다.

팥은 중국산을 쓰는 곳이 92%(154곳)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중국산, 미얀마산을 함께 쓰는 휴게소가 10곳(6%)이고 3곳(2%)은 미얀마산을 썼다.
고속도로휴게소가 국산을 쓰지 않는 이유는 국산과 수입산의 값 차이 때문이다.

농수산물유통공사에 따르면 팥 값은 국내산이 1kg에 1만575원으로 중국산(4120원)의 2.5배로 비쌌다. 호두(1kg)는 국내산이 3만7500원으로 미국산(2만6300원)보다 40%쯤 비싸다.

호두과자 재료가 모두 수입산인 데 비해 휴게소 인기간식의 하나인 오징어는 국내산이 대부분이었다.

오징어를 파는 휴게소 167곳 중 98%인 163곳이 국내산 오징어를 팔았고 나머지 4곳은 중국산으로 조사됐다.

이노근 의원은 “국산재료 값이 비싼 것은 이해하지만 휴게소 인기간식인 호두과자를 국내산 재료로 만들어 파는 곳이 한 군데도 없다는 건 안타깝다”며 “특히 천안은 호두과자가 지역특산품이므로 국내산 재료를 썼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