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시, 노숙인 4300명 종합실태조사 첫 실시

최종수정 2013.03.10 20:31 기사입력 2013.03.10 20:31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서울시가 그동안 서울역, 영등포역 중심의 노숙인 지원정책에서 서울전역 4300여명으로 추산되는 노숙인을 대상으로 첫 종합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쉼터와 떨어진 채 사각지대에 있는 노숙인과 만성 거리노숙인을 모두 아울러 지원하기 위한 조치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서울시는 노숙인 관련 학술분야의 높은 전문성을 가지고 있는 민간학술연구기관인 ‘사단법인 한국도시연구소(대표 하성규)’와 지난달 27일 '노숙인 실태조사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서울의 노숙인들은 약 4300명으로, 경기도 노숙인(440여명)보다 10배 수준이나 많은 실정이다.
시는 오는 12일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1년 동안의 심층 실태조사에 들어간다. 한국도시연구소는 ▲서울시 노숙인 규모 및 분석 ▲만성적 거리노숙인 등 특정집단 실태 ▲서울시 노숙인 지원정책 분석 ▲노숙인 모니터링 방법 제시 ▲기타 주거취약계층의 실태조사 등을 진행한다. 노숙인 규모를 조사하기 위해선 서울시 전 지역을 대상으로 노숙인 일시집계조사(PIT : point in time)를 분기별로 진행해 계절별 노숙인의 변동추이와 이동경로 등을 확인하게 된다. 알코올 및 정신질환, 장애 등 만성적 거리노숙인의 심층적 실태를 파악해 이에 대한 지원 대안도 모색한다.

더불어 지난 1998년 IMF 이후 서울시가 펼쳐온 노숙인 지원정책에 대한 성과와 관련 쟁점 등도 평가하고, 시의 지원 서비스를 이용한 노숙인에 대한 분석을 통해 신규발생, 탈노숙(자활), 재노숙 실태 등 질적인 변화과정도 파악하게 된다.

시는 분기별 노숙인 규모조사 등 연구 진행 상황에 맞춰 중간보고를 갖고 내년 2월 중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경호 서울시 복지건강실장은 “4000여명이 넘는 노숙인이야말로 우리가 가장 우선적으로 보듬어야 할 사회적 약자 중 한 대상”이라며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시설에 적응하지 못하는 만성 거리노숙인, 흩어져있어 지원 사각지대에 있었던 노숙인까지 모두 아우르는 지원정책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진희 기자 valere@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포토] 전소미 '바비인형 비주얼' [포토] 이유비 '귀여운 패션'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