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작용 급증한 게보린 속 IPA, 어떤 성분인가

최종수정 2012.08.22 14:18 기사입력 2012.08.22 14: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게보린, 사리돈 등 진통제 속에 든 이소프로필안티피린(IPA) 관련 부작용 보고 건수가 해마다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한약물역학위해관리학회 연구 결과에 따르면 IPA 함유 의약품의 이상반응 보고는 2008년 24건에서 2009년 47건, 2010년 111건으로 급증했다.

IPA는 진통 효과를 강화하는 역할을 하며 게보린, 사리돈 등 유명 진통제에 함유된 의약품 성분이다. 2008년 혈액 부작용 우려가 제기되며 논란이 일었다. 사용을 금지하는 국가도 흔하다.

국내에서도 논란이 거세지자 일부 제약사들은 자사 진통제에서 IPA를 제거한 제품을 내놨다. 기존 제품은 리콜했다. 펜잘, 암씨롱 등의 제조사들이 그랬다. 그러나 식품의약품안전청이 IPA에 대한 금지명령을 내리지 않아 게보린의 삼진제약 , 사리돈의 바이엘 등은 예전 제품을 그대로 판매했다.

한편 식약청은 2009년 15세 미만에 IPA 함유 진통제 사용을 금지하는 대책을 발표했다. 또 안전성 평가 보고서를 제출토록 각 제약사에게 지시했다.
대한약물역학위해관리학회의 보고서는 이런 작업의 일환으로 작성됐다. 이에 따르면 1989~2010년 접수된 IPA 부작용 보고건수 총 202건이었다.

가장 많은 부작용은 피부 및 부속기관 장애로 164건이었으며, 알레르기 등 일반적 전신 장애 59건, 위장관 장애 31건, 호흡기계 장애 31건 등 순이었다.

또 202건 중 혈관확장 22건을 포함한 42건은 '중대 이상반응 보고'로 분류됐다. 치명적 부작용인 스티븐스존슨증후군도 1건 발생했다. 보고건수 중 절반이 넘는 107건이 상대적으로 판매량이 많은 게보린에 집중됐다.

하지만 애초 IPA 논란을 일으킨 '혈액 관련 부작용'은 3건에 그쳤다. 이에 따라 식약청은 IPA에 대해 퇴출 등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앞으로 3년간 추가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