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주항공, 내달 제주노선 4만석 늘린다

최종수정 2012.04.24 09:44 기사입력 2012.04.24 09:44

댓글쓰기

성수기 좌석난 해소 기대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애경그룹 계열의 제주항공(대표이사 조재열)은 내달 한달간 국내선 김포~제주노선을 중심으로 총 224편, 4만2000여석을 추가 공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달 국내선에서만 총 1442편, 27만여석을 공급한다. 이는 4월 23만4000여석 보다는 15.4%, 지난해 5월 21만여석 보다는 29% 늘어난 규모다.

이번 조치는 어린이날, 어버이날, 석가탄신일, 수학여행 등 성수기를 맞은 제주노선의 좌석난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24일 현재, 5월 국내선 예약률은 주말의 경우 이미 90%를 넘겼다. 주중에도 선호시간대에는 90% 초반의 예약률을 기록하는 등 수학여행단을 비롯한 단체여행 수요가 몰린 상태다. 특히 석가탄신일 3일 연휴 등은 사실상 예매가 모두 끝났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지난 3월 중 항공기 2대를 추가 도입해 국내선에 집중 투입함에 따라 이 같은 대규모 공급석 확대가 가능했다”면서 “올 한해 제주행 공급석은 지난해 252만석보다 54만석 증가한 306만석을 공급해 국내선 좌석난 해소에 적극 힘을 보탤 방침”이라고 말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