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재완, 中에 "석유 파생상품에 투기적 수요..감독 강화"

최종수정 2012.04.20 10:30 기사입력 2012.04.20 10: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워싱턴 현지시간) 국제유가 상승세와 관련 "원유 파생상품 시장의 투기적 수요에 기인하고 있는 만큼 칸느에서 합의한 파생상품 규제와 감독 강화 등 시정조치를 신속히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날부터 이틀간 워싱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 참석에 앞서 셰 쉬런 중국 재무장관과 가진 양자회담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이란제재 등 지정학적 위험이 원유가격의 추가 상승을 야기할 수 있어 중국과 한국 등 원유 수입국들의 경제에 큰 부담을 줄 수 있다"면서 "원유시장에 변동성 확대에 대비할 것"을 중국에 제안했다.

이에 쉐 쉬런 장관은 "투기 수요에 대한 국제협력을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면서 "선진국의 양적완화에 따른 파급효과도 투기적 수요를 조장하는 또 다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박 장관은 쉐 쉬런 장관에게 최근 우리정부가 UN 녹색기후기금(GCF)사무국의 인천 송도 유치를 신청한 점을 소개했다. 그는 "한국이 유치 신청국 중 유일한 아시아 국가로 환경 관련 국제기구의 유럽편중 현상을 완화할 수 있다"며 중국의 지지를 요청했다.
한편, 박 장관은 이날 로버트 졸릭 세계은행(WB) 총재와 프라납 무커지 인도 재무장관, 호세 안토니오 메아데 멕시코 재무장관, 캐나다 재무장관 등과도 각각 양자면담을 가졌다.

졸칙 WB 총재는 자신의 임기 중 한국정부가 보내 준 지지와 협력에 감사하다며 "한국의 경제개발 과정과 성과는 국제개발원조 정책에 있어 큰 모범 사례"라고 향후 국제원조에 노력을 계속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박 장관은 "한국은 개도국과 선진국간 이해상충의 조정자 역할이 가능한 국가"라고 화답했다.

박 장관은 또 무커지 인도 재무장관과 이란 제재와 관련해 핵확산 방지를 위한 국제적 노력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신흥국의 경기회복 등 다른 국가에 중대한 영향이 끼지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또 호세 장관과는 IMF 재원 확충에 긴밀히 협력키로 합의했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