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폰촬영 동영상, PC 자동저장···팬택 대박 찍겠네

최종수정 2012.02.23 11:00 기사입력 2012.02.23 11:00

댓글쓰기

폰촬영 동영상, PC 자동저장···팬택 대박 찍겠네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 시연..무료 저장 공간 16GB
-연결 USB도 필요없어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김자유씨는 여행 중 스마트폰으로 모든 사진과 동영상을 찍었다. 촬영한 사진과 영상은 단말기가 아닌 가상의 서버에 콘텐츠를 저장하는 클라우드 서비스에 실시간으로 올렸다. 여행을 마치고 집에 돌아와 PC를 켜니 여행 중 찍은 사진과 영상이 PC에도 똑같이 담겨 있다.

클라우드 기반의 모바일 서비스로 팬택이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단말기 뿐만이 아니라 단말기로 이용하는 서비스가 중요해지면서다.

팬택(대표 박병엽)은 23일 상암동 본사에서 스마트폰 사용자를 위한 클라우드 서비스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 시연회를 열었다. 삼성전자는 아직 준비 중이고 LG전자도 이제 막 클라우드 서비스를 시작한 단계다. 팬택은 지난 2009년 첫 스마트폰을 출시할 때부터 준비해 2011년 초 '스카이미'로 제조사 최초로 시작한 클라우드를 본격화한다는 전략이다.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의 가장 큰 특징은 스마트폰과 PC의 연동성이다. 사용자가 PC에 설정된 '라이브 디스크' 폴더에 사진, 문서, 동영상 등의 파일을 옮겨놓기만 하면 클라우드에 그대로 저장돼 스마트폰에서도 똑같이 쓸 수 있다. 스마트폰과 PC를 연결하는 USB도 따로 필요 없다. 스마트폰에서도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 애플리케이션에 콘텐츠를 옮겨 넣기만 하면 자동으로 PC에 저장된다. 스마트폰의 벨소리, 배경화면, 알람 등의 개인 설정도 저장할 수 있다.
애플 '아이클라우드'와 비교해 장점이 많다. 사진 콘텐츠만 저장할 수 있는 아이클라우드와는 달리 동영상 콘텐츠도 저장이 가능하다. 아이클라우드는 와이파이 통신망에서만 이용할 수 있지만 3세대(3G), 롱텀에볼루션(LTE)에서도 가능하다. 애플은 클라우드 무료 저장 공간으로 5기가바이트(GB)를 제공하는데 팬택은 16GB로 넉넉하게 준다. 외부 클라우드 서비스와 연결해주는 '클라우드 허브' 기능을 통해 저장 공간을 확장할 수 있는 것도 팬택만의 고유 기능이다.

팬택은 이밖에도 엔스크린 서비스인 '베가 미디어 라이브'도 발표했다. 엔스크린 서비스는 다양한 기기에서 콘텐츠를 이어보는 것으로 멀티미디어를 끊김없이 즐기고 싶어하는 사용자를 위한 것이다. 스마트폰, 태블릿 PC, PC 등 디지털 기기에 저장된 사진, 음악, 동영상 등에 직접 접속해 재생할 수 있다. 하나의 계정으로 최대 5개 기기까지 연결할 수 있으며 이어보기 기능도 갖추고 있다.

팬택 기술전략본부장 이준우 부사장은 "베가 클라우드 라이브는 스마트폰 사용자들에게 강력하고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며 "단순히 단말기만 판매하는 제조사가 아니라 스마트 기기를 포함해 사용자의 스마트한 생활 환경을 이끄는 회사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