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명품배우' 오연수-전인화, 수목극 연기대결 '볼만하네'

최종수정 2010.06.11 08:53 기사입력 2010.06.11 08: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재완 기자]수목극에서 명품 여배우들의 연기가 두드러지고 있다. SBS 수목드라마 '나쁜 남자'의 오연수와 KBS2 수목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의 전인화가 바로 그들이다. 이들은 '명품 배우'다운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오연수는 '나쁜 남자'에서 홍태라 역을 맡았다. 홍태라는 언제나 강하고 당당한 해신그룹의 맏딸이지만 한번도 진정한 사랑을 해본 적이 없는 인물이다. 그러다 심건욱(김남길 분)으로 인해 한 순간에 무너지는 캐릭터가 바로 홍태라다.
오연수는 이 같은 홍태라 캐릭터를 특유의 연기력으로 소화해내고 있다. 도도하고 강하면서도 심건욱에게 끌리는 여심(女心)을, 대사 뿐 아니라 눈빛과 디테일한 행동묘사로 보여줘 호평 받고 있다. "아줌마가 아닌 여자처럼 보여지는 게 욕심이다"라는 그의 말처럼 늦게 찾아온 감정에 대한 표현을 리얼하게 보여주는 것.

그는 "여배우는 나이가 들어도 멜로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내가 멜로를 언제까지 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내 나이에서 할 수 있는 멜로인 것 같아서 선택했다"며 "20년 연기 인생 최고의 격정 멜로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전인화는 오랜만에 악역을 맡았다. 그는 '제빵왕 김탁구'에서 거성식품의 안주인 서인숙 역을 연기한다. 서인숙은 구일중(전광렬 분)의 부인이지만 아들을 갖지 못하자 비서실장 한승재와의 불륜으로 시어머니 홍여사(정혜선 분)에게 손자를 안겨주는 인물이다.
시어머니의 압박과 남편의 무관심으로 인해 표독스럽게 변모한 서인숙을 전인화는 정에 굶주리면서도 목표를 향해 돌진하는 캐릭터로 표현해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분에서 서인숙은 아들 구마준이 홍여사에게 회초리를 맞자 참지 못하고 분노를 폭발시키기도 했다. 그는 이번 드라마 촬영에서 사흘 연속 진행된 밤샘 촬영으로 피로가 누적돼 링거까지 맞으면서도 촬영에 매진했다.

이 같이 중견 여배우들의 맹활약이 '제빵왕 김탁구'와 '나쁜 남자'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10일 이 드라마들의 시청률이 일제히 상승한 것은 이들이 왜 '명품 배우'로 꼽히는 지 알 수 있게 해준다.

고재완 기자 sta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