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VR 테마파크로 기업-소비자 ‘윈윈’”

최종수정 2017.12.17 16:50 기사입력 2017.12.17 16:50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디지털 테마파크 산업 발전 포럼’ ”

“콘텐츠 中企에 판로개척·소비자에게는 색다른 즐거움 제공”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전라남도 주최,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서경대학교 VR 미래융합센터가 공동 주관한 ‘2017 복합문화 디지털 테마파크 산업 발전 포럼’이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 제2중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포럼은 디지털 복합테마파크 산업의 현황과 흐름을 살펴보고 미래 성장 동력 창출을 위한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섹션1에서는 문화체육관광부 곽재도 문화기술 PD의 ‘콘텐츠 기업에 대한 문체부의 지원과 향후 계획’, 서경대학교 컴퓨터공학과 최용석 교수의 ‘VR 기반 융복합 문화관광 콘텐츠기업 육성전략’ 등 중앙 정부와 지방자치의 VR 산업 지원 및 계획 등이 소개됐다.

곽재도 PD는 “정부의 기존 투자가 기술적인 개발요소에만 지원되도록 제한이 있었지만, 콘텐츠와 동반되는 문화기술에 대한 지원이 보다 강화될 것이며, 투자 예산이 중앙에 집중된 부분도 지역 예산과 연계되도록 개선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섹션2에서는 콘텐츠 기업, VR 산업 관계자들이 VR 테마파크가 기존의 놀이공원이 지닌 한계를 넘어 콘텐츠 기업들에게는 좋은 판로가, 또 소비자에게는 시공간 제약을 줄일 수 있는 좋은 시장이 된다고 주장했다.

지난 8월 인천 송도에 세계 최대 규모 수준의 VR 테마파크를 개장한 박성준 GPM 대표는 “일반인들의 여가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며 쇼핑몰 등 복합 문화 공간 내에 엔터테인먼트 시설의 비중이 확대되고 있다”면서 “4차 산업에 맞춰 AR, VR, 미디어 기술 등을 활용한 놀이 시설로 추세가 변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종규 인터파크 씨어터 상무는 “인터파크 VR 체험관 조성 시 40여개 이상의 VR 콘텐츠 중소개발사와 접촉하며 콘텐츠 개발 중소기업의 유통 판로를 개척하는 효과를 거뒀다. 아울러 인터파크와 콘텐츠 교류를 하고 있는 해외 파트너사를 거점으로 한 인터파크 VR 수출의 활로 개척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종합토론 시간에는 ‘복합문화 디지털 테마파크 상업화 성공방안’에 대해 최용석 서경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김용선 VR Plus 이사, 이재홍 숭실대 예술창작학부 교수, 곽재도 PD, 강신범 대표, 장영철 전남도 문화산업디자인 팀장 토론을 펼쳤다.

토론자들은 VR콘텐츠, 디지털 테마파크의 성공은 ‘스토리’에 달렸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재홍 교수는 “해리포터, 포켓몬고가 흥미로운 스토리를 가지고 오랜 시간 동안 세계적인 인기를 끄는 것처럼 우리도 ‘스토리’를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손 강신범 대표는 “VR테마파크의 핵심가치는 단순한 아케이드 게임에 있는 것이 아니라, 문화와 예술의 내러티브(서사)에 있다는 것이며, 뉴욕 브로드웨이에서 뮤지컬 한편을 관람하는데 80~90달러를 아끼지 않는데 이는 상영시간을 계산하면 엄청난 부가가치를 올리는 것으로 VR 역시 스토리와 테마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전남도 문화산업디자인과 장영철 팀장은 “전남도가 VR테마파크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는 만큼, 향후 테마파크가 조성되면 VR콘텐츠 뿐만 아니라 다양한 콘텐츠들이 녹아들어야 하고, 전남지역의 대표 콘텐츠가 수시로 채워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 전남에 조성될 VR테마파크가 지역의 문화관광, 문화유산 등을 알리고, 지역의 인지도를 높이는 역할로 일반적인 VR테마파크와는 차별성을 지녀야 한다”고 전라남도의 VR산업 방향에 대해 이야기 했다.

오창렬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은 “포럼을 통해 VR 산·학·연·관 전문가들의 다양한 아이디어와 의견을 들을 수 있었다”면서 “콘텐츠 기업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문화체육관광부의 콘텐츠 지원 기조에 발맞춰 전남이 VR산업의 중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VR 콘텐츠기업의 인큐베이팅 역할을 담당할 콘텐츠기업육성센터과 디지털 테마파크 조성을 추진 중이다.


노해섭 nogary8410@naver.com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반가움에 캄보디아 환아 번쩍 안은 김건희 여사

    #국내이슈

  •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에이즈 보균자로 꾸려진 부대" 러 용병 실태 폭로

    #해외이슈

  •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윤상현, 남진 '러브샷' 사진공개…"이런 모습이 진짜"

    #포토PICK

  •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현대차·기아, 꽁꽁 언 美시장 녹였다…1월 판매 10만대 돌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스마트플러스빌딩 얼라이언스'란? [뉴스속 용어]끔찍한 놀이 '블랙아웃 챌린지' [뉴스속 기업]멸종 도도새 복원 추진 '콜로설 바이오사이언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