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홍석현 인터뷰, '홍라희 카톡' 내용 언급…"(아들 구속에)가슴 찢어진다"

최종수정 2017.03.19 14:47 기사입력 2017.03.19 14:47

홍석현 중앙일보JTBC회장.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송윤정 기자] 사임 의사를 밝힌 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이 자신의 누나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조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입을 열었다.

19일 중앙SUNDAY 인터뷰에 따르면 홍 회장은 최근 일부 언론이 제기한 '홍라희·이재용 모자 불화설'을 부인하는 듯한 발언을 해 눈길을 끈다.

홍 회장은 '홍라희 여사가 이 부회장 구속 후 홍 회장과 삼성 실권을 쥘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는 질문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누이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 누이가 카톡을 보냈는데 ‘(아들 구속에) 가슴이 찢어진다’고 하더라. 그게 모성이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확인해 봤더니 최순실이 그런 얘기한 건 사실이더라"면서 "그런 사람이 대통령 옆에서 (국정 개입을 했다는게) 슬픈 일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사람 심리를 몰라서 그러는데 아들은 후계자이기 때문에 더 혹독하게 훈련시킨다"며 "이건희 회장도 홍 여사도 아들에 대한 사랑은 끔찍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 회장은 '대선 출마설'과 관련해 "확실한 입장을 밝히긴 어렵다. 앞으로 뭘 더 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 하고 있다"고 답해 여운을 남겼다.


디지털뉴스본부 송윤정 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