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中 헤이그 정상회담…'북핵 비핵화' 강조

최종수정 2014.03.25 06:59 기사입력 2014.03.25 05: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4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하고 '북핵 불용' 원칙을 재확인했다. 지난해 시 주석이 취임한 이후 두 정상 간 회담이 열린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오바마 대통령은 시 주석과 회동하기에 앞서 열린 회견에서 "오늘 회동에서 북한 비핵화와 기후 변화, 우크라이나 사태 등을 포함한 양국 관심사를 광범위하게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소식통들은 미국이 '북핵 비핵화'를 의제의 첫머리에 올린 것은 북한에 대한 영향력이 큰 중국의 건설적인 역할을 기대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양국 정상은 북한의 비핵화 원칙을 재확인하는 한편 북핵 6자회담을 재개하기 위해 구체적인 조건을 조율해 나가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대통령은 "양국은 인권 현안이나 남중국해·태평양 지역에서의 영유권 분쟁 등 양국 관계에 엄존하는 갈등 해결에도 노력할 것"이라며 "이런 문제는 대화와 외교를 통해 건설적인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미국 정부와 함께 지속적으로 신형 대국 관계의 모델을 마련하겠다"면서
"미국과 대립이나 갈등 없이 상호 존중 및 윈윈 협력을 통해 현안을 해결한다는 기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서는 두 정상이 각 국의 주권을 존중해야 하며 외교적인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정상은 양국 간 무역 증진 방안 등도 주요 의제로 논의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중국의 환율 정책이 더 유연하고 시장에 기반해야 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은 시 주석이 미국의 도·감청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으며 오바마 대통령은 사이버 안보 현안 등에서의 협력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양국 정상은 회담 직전 미셸 오바마 여사의 중국 방문을 화두에 올리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시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중국 베이징에서 미셸과 두 딸 사샤, 말리아를 환대해준 것에 감사를 표한 뒤 "미셸은 중국에서 탁구도 쳤지만 과거에 봤던 고위급 핑퐁 외교는 아니라고 본다"는 농담도 건넸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