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퇴근 후엔 집안에 콕' 건어물녀가 떴다

최종수정 2009.06.14 13:25 기사입력 2009.06.13 18:10

댓글쓰기



사례 #1

"영인씨는 어쩜 그리 완벽해? 일도 잘하고 얼굴도 이쁘고. 근데 왜 남자친구가 없지??"

직장생활 3년차의 유영인(가명·30)씨는 밖에서는 정말 말 그대로 완벽하다. 일처리는 빠르고 정확하게, 사람들을 대할 때는 친절함이 넘친다. 외모도 나무랄 점이 없다.

기초화장부터 아이라인 마스카라의 정확도와 풍성함, 복숭아 같은 볼터치의 농도까지 한 점 오류없이 꽃 같은 미모를 뽐낸다. 그러나 집에만 들어오면 각종 보정속옷(푸시업 브라, 힙업 팬티 등)을 패대기 쳐버리고 구멍난 티셔츠에 츄리닝(?)을 대충 걸치고 앉아, 컵라면으로 대충 끼니를 때운다.

집안이 쓰레기 더미이지만 '청소는 나중에 하지 뭐'라고 생각하며 노트북을 켜고 잠들때까지 '미드(미국드라마)'를 내리본다.

가끔 친구들의 성화에 외출을 하기도 하지만 금새 피곤해지고 친구들의 재잘거림이 성가시기만 하다. 주변인들이 소개팅을 해주겠다고 해도 별로 마음이 동하지 않고 마음에 드는 남자도 없으며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라고 생각한다.

미드의 남자 주인공에 푹 빠져 있는 요즘 평생 싱글로 살까 두렵기도 하지만 도무지 사생활에 대한 의욕이 나지 않는다.

사례 #2

연봉 8000만원이상을 받는 '골드미스 김태순(가명·37) 씨도 영인씨와 비슷한 처지다. 회계직에 종사하는 그녀는 37살의 싱글. 매일 자정이 다 되어 퇴근하는 김 씨는 집에오면 지난 분기의 히트 드라마 '꽃보다 남자'를 VOD로 시청하거나 만화책을 본다.

30평의 아파트에 혼자 살고 있지만 인테리어에 관심이 없어 거실은 빨래건조대와 커다란 TV외엔 휑댕그렁하다.

직장 상사 등 주변인들에게서 선을 보라는 권유도 많지만 시큰둥하다. 연애에 관심은 있지만 '막상하게 되면 왠지 귀찮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 가끔 연애나 결혼에 대해 상상해보긴 하지만 그 끝은 늘 허무하다.

김 씨는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가끔 마음이 답답할 때가 많다며 자신의 현재 생활이 전혀 연애를 할 수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장윤정 노홍철 커플.
트로트가수 장윤정 씨가 방송인 노홍철 씨와 연애를 시작했다고 해서 화제가 됐다. 장 씨의 경우 20대의 대부분을 일에 파묻혀 지냈기에 연애라는 건 상상도 할 수 없었으며 집에 와선 그대로 잠들었다고 고충을 토로한 바 있다.

최근 국내 여성 직장인들 중에서도 자신이 현재 연애에 관심이 없는 ‘건어물녀(乾魚物女)'라고 느끼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1, 12일 양일간 명동, 종로, 강남역 등 번화가를 오가는 20~30대의 미혼 여성 직장인 100명을 대상으로 '건어물녀'의 정의를 설명한 뒤 자신에게도 그런 기질이 있는지를 묻자 응답자 84명 중 55명(65%)이 '그렇다'라고 답했다.

‘건어물녀’라는 용어는 얼마전 내한했던 아야세 하루카가 주연한 일본 드라마 ’호타루의 빛‘(2007)에 등장한 신조어. 여주인공 아메이야 호타루처럼 밖에서는 능력있고 당당한 커리어우먼이지만 집으로 돌아오면 추리닝 차림에 맥주와 오징어 그리고 애완동물을 벗삼는 미혼 여성들을 뜻한다.

이들은 주말에도 피곤이 쌓여 잠만 자다 보니 점점 연애에는 관심이 없어지는 등 마치 건어물처럼 ’연애 세포‘가 바싹 말라 버렸다고 느낀다.

직장생활로 인해 연애 등 사생활에 지장을 받은 적이 있는가란 질문엔 84명중 76명(90%)이 '그렇다'고 답했다.

퇴근 후 여가활동에 대해선 51명(60%)이 '드라마 시청'을 택해 TV가 미혼 여성들의 여가활동에 주요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 여가 생활로는 요가, 피트니스(15명), '뮤지컬, 영화 감상'(6명), 음주 등 유흥(6명), 종교활동(4명) 기타(2명) 순이었다.

자신이 건어물녀 기질이 있다고 답한 55명 중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를 묻자 27명(50%)가 '회사에서의 모습과 집에서의 모습이 현저히 다르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집에서의 휴식'이 최고의 피로해소 수단이기 때문(40%), '연애에 관심이 없는 등 메마른 정서를 가졌다고 생각해서'(10%)가 그 뒤를 이었다.

그러나 이에 속한 여성들 대부분이 '언제든 연애할 수 있다'는 태도를 보였다. 이른바 '반건조' 건어물녀인 셈. 전체 응답자 중 72%인 60명이 연애경험이 있었다. 경험이 없는 24명 중 앞으로 연애나 결혼을 할 생각이 없다고 답한 사람도 6명에 불과해 많은 미혼 여성들이 연애와 결혼에 대해 관심을 보였다.

여성스럽고 귀여운 이미지를 지닌 탤런트 장나라 씨도 "솔직히 제게도 '건어물녀' 기질이 있다"고 고백한다.

장 씨는 "‘건어물녀’ 정도는 아니지만 집에 있는 것을 정말 좋아한다. 많은 연예인들이 스케줄이 없는 날이면 대부분 집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다"며 "삭막하고 바쁘게 돌아가는 현 세태가 ‘건어물녀’들을 자꾸 만들어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의 양민희 커플매니저는 "업무가 과로하다고 해서 연애에 관심을 끌게 아니라 각자가 가진 다양한 인적 루트를 활용해 사람을 만날 기회를 늘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직장으로 인한 피로를 핑계삼지 말고 적극적인 마인드로 피앙세를 찾아나서야 한다는 것. 건어물녀들에겐 머리속에서 연애나 결혼에 대한 선입견을 갖기보단 서로 부족한 사람들이 만나서 서로 완성되어간다는 연애관이 필요하다고 양씨는 충고했다.


*'건어물녀 자가진단 테스트'
(출처 : 하우라 사토루 作 '호타루의 빛'(2007, 대원씨아이))

1. 일이 끝나면 집에 가는 게 제일 좋다.
2. 집에 있을 땐 온종일 운동복 차림으로 지낸다.
3. 약속이 있다고 거짓말하고 집에서 혼자 시간을 보낸 적이 많다.
4. 운동복으로 갈아입은 직후 동작은 머리를 하나로 묶는 것이다.
5. 혼잣말이 많다. 특히 동물과 대화를 자주한다.
6. 동물 모양의 긴 베개 끌어안는 것을 좋아한다.
7. 최근 가슴이 두근거린 기억은 계단을 걸어 올라가며 숨이 가빴을 때 뿐이다.
8. 집에서 혼자 맥주를 마시는 일이 종종 있다.
9. 집에 안주용 건어물이나 견과류가 늘 준비돼 있다.
10. 소개팅은 귀찮아 지레 마다하고 한다.
11. 혼자 밥을 먹어도 외롭지 않다.
12. 모르는 사람이 있는 술자리엔 가지 않는다.
13. 연애의 끝은 늘 안좋다고 생각한다.
14. 재미있다고 생각한 일도 단지 귀찮아서 안한적이 있다.
15. 금요일 밤은 어딜 가도 번잡해 주로 집에서 보낸다.
16. 마음에 드는 남자에게 명함을 받았는데 어디 뒀는지 기억이 안난다.


- 9개 미만 : 안전
- 9개 이상 ~ 12개 이하 : 경고
- 13개 이상 : 위험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