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컴라이프케어, 공모가 1만3700원 확정…"5일부터 청약"

최종수정 2021.08.03 15:26 기사입력 2021.08.03 15: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안전장비기업 한컴라이프케어는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공모가를 희망가 상단인 1만3700원으로 확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수요예측은 지난달 7월 29일과 30일 이틀간 진행됐다. 총 662곳에 달하는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해 41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모가는 희망 밴드가격(1만700~1만3700원)의 상단인 1만3700원으로 결정됐다. 총 공모금액은 1137억원이다.

한컴라이프케어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 1518억원, 영업이익 387억원을 기록했음에도 보수적인 공모가를 산정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보건마스크 매출이 이례적으로 급증했지만, 적절한 기업가치 산출을 위해 단기성 호재를 제외하고 기존의 개인안전장비 사업의 당기순이익만 반영했다.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 측은 “독보적 기술력, 높은 시장장벽 외에 ’재난안전 플랫폼’이라는 선진국형 에퀴티 스토리에 공감한 투자자들이 많았다”며 “국내 1군 자산운용사를 비롯해 해외기관투자자들의 반응이 특히 좋았던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한컴라이프케어는 공공, 국방, 산업, 생활 사업분야를 중심으로 공기호흡기, 방독면, 방역복 등 각종 안전장비와 용품을 제조 및 공급하고 있다. 안전장비의 경우 각종 인증 기준과 전수검사를 통과해야 납품이 가능한데, 한컴라이프케어는 188건의 특허와 283건의 성능 인증을 획득하는 등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안전장비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향후 모그룹인 한컴그룹의 정보통신기술(ICT) 역량을 바탕으로 소방?산업안전플랫폼, 과학화 교전훈련체계, 헬스케어 사업 등 사업 다각화를 추진해 ‘Total 안전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한컴라이프케어 우준석 대표이사는 기업설명회를 통해 “한컴라이프케어는 국내 안전장비시장을 넘어 세계 안전장비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통해 우수 인력 확보와 개발 역량을 강화시켜 Total 안전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컴라이프케어의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은 오는 5일부터 6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며, 전체 공모 물량 중 25%인 2,075,581주가 배정될 예정이다. 일반 투자자들은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을 통해 청약을 신청할 수 있으며, 한컴라이프케어는 8월 중순에 유가증권시장에 입성할 예정이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