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경문호' 두 번째 평가전 무승부…LG 마운드에 혼쭐

최종수정 2021.07.24 20:09 기사입력 2021.07.24 20:09

댓글쓰기

선발 김민우는 3이닝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
김경문 "어려운 경기, 좋은 경험 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경문호'가 LG와의 평가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야구대표팀은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LG와 2-2로 비겼다. 9회말을 앞두고 1-2로 뒤졌으나 1사 만루에서 김혜성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다음 타자 박건우의 타구가 1루수 정면으로 향해 승부를 뒤집진 못했다.


대표팀은 전날 평가전에서 상무를 9-0으로 제압했다. LG는 상무처럼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특히 젊은 투수들이 기용된 마운드는 6회말까지 대표팀 타선을 1안타로 묶었다. 선발 손주영은 3이닝 동안 안타 한 개와 볼넷 한 개만 허용했다. 이상영과 이상규도 각각 2이닝과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대표팀은 선발 김민우가 3이닝을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그러나 바통을 넘겨받은 박세웅이 6회초 세 타자 연속 볼넷으로 무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LG는 채은성의 우전안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 과정에서 대표팀은 유격수 오지환이 채은성과 부딪혀 얼굴에 타박상을 입었다. 봉합 치료를 위해 바로 병원으로 향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대표팀은 7회말 2사에서 오재일이 김대성의 커브를 밀어쳐 솔로홈런을 기록했다. 그러나 9회말 무사 만루 찬스에서 한 점을 얻는 데 그쳐 연승에 실패했다.


김경문 감독은 경기 뒤 "상대 투수들이 좋은 공을 던졌다"라며 "어려운 경기를 한 게 좋은 경험이 됐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오지환에 대해서는 "올림픽 출장에는 문제가 없다고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