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관광 재개 기대감…베트남 푸꾸옥섬, 백신여권 시범 추진

최종수정 2021.06.19 12:51 기사입력 2021.06.19 12:51

댓글쓰기

공산당 중앙위원회 승인
집단면역 위해 주민 10만명
코로나 백신 접종 실시

외국인 관광객 전체 10분의1 이상
무비자 제도로 인기 관광지 부상

관광 재개 기대감…베트남 푸꾸옥섬, 백신여권 시범 추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베트남의 유명 관광지인 푸꾸옥섬이 코로나19 백신여권 제도를 시범 추진한다. 백신을 접종한 외국인들의 입국을 허용하는 것이다.


19일 베트남 현지 언론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남부 끼엔장성 람 민 타인 성장은 푸꾸옥섬이 '백신 여권 제도'를 시범 실시하는 방안을 공산당 중앙위원회로부터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타인 성장은 정부에 푸꾸옥섬 주민 10만명 가량에 대한 백신 접종을 우선 진행해달라는 요청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집단 면역을 달성하기 위한 조치로 섬 전체 주민은 약 10만2000명이다.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푸꾸옥섬은 오는 9월 또는 10월부터는 외국인 관광객을 다시 받을 수 있게 된다.


푸꾸옥섬에 들어오려는 외국인들은 자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입국 후에는 7일간 정부 지정 격리시설에 머물며 두 번의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하고, 음성 판정이 나온 뒤에도 추가로 7일간 거주지에서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


푸꾸옥섬은 베트남 남부 끼엔장성 타이만에 위치한 휴양지로 베트남어로 '부국(富國)'을 뜻한다.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닌 유네스코 생물권 보존지역으로 '에코 투어리즘(자연환경을 손상시키지 않는 관광여행)'의 중심지로 각광받았다.

푸꾸옥섬은 지난 2014년 외국인들에게 30일 무비자 정책을 시행하면서 베트남의 가장 인기 있는 관광지 중 한 곳이 됐다. 코로나19 사태 전인 2019년 54만1000여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방문했다. 전체 관광객(500만명 이상) 중 10분의1 가량이다.


다만 베트남 곳곳에서 4월 말부터 4차 지역감염 사태가 확산함에 따라 베트남 정부가 재개방을 허용할 지 여부는 미지수다. 베트남은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처음으로 500명을 넘기는 등 4차 유행이 절정에 달했다.


한편, 태국 정부는 역시 섬인 푸껫을 대상으로 오는 7월 1일부터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외국인의 무격리 입국을 시행할 예정이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