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규제 반사이익… 고가 오피스텔 거래량 증가

최종수정 2021.03.24 08:00 기사입력 2021.03.24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아파트 등 주택시장을 겨냥한 강도 높은 부동산 규제가 이어지면서 비교적 규제 영향이 덜한 오피스텔이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


24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월별 건축물 거래현황’ 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거래된 오피스텔은 총 16만1642건으로, 전년 동기 거래량인 14만9878건 대비 1만1764건(7.8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9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이 크게 늘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에서 거래된 9억원 이상 오피스텔은 582건으로, 전년 거래량인 278건보다 2배 이상 많았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346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부산 124건·경기 107건·대전 3건·경남 2건 순이었다. 서울 강남구·서초구·송파구 등 강남 3구에서 거래된 오피스텔이 총 111건으로 전체 거래의 19.07%를 차지했다.


거래량 증가에 힘입어 신고가도 나오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도곡동 소재 ‘타워팰리스’ 전용 180.31㎡ 타입은 지난해 12월 31억3000만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기록했다. 이 타입의 종전 최고가는 같은해 7월 거래된 27억8500만원으로, 5개월 새 3억4500만원가량 오른 셈이다.

아울러 서울 서초구 서초동 소재 ‘부띠크 모나코’ 전용 178.37㎡ 타입 역시 지난해 2월 20억3000만원에 거래되던 것이 지난달 6억2000만원 증가한 26억5000만원에 손바뀜됐다.


이는 부동산 규제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2019년 12.16 부동산 대책을 통해 15억원 이상 아파트의 주택담보대출을 전면 금지하고, 9억원 초과 아파트에 대해 주택담보안정비율을 20%로 제한하는 등 대출 규제를 강화한 바 있다. 일련의 대책으로 상대적으로 대출 규제에서 자유로운 오피스텔로의 수요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부동산 전문가는 “현 정부 출범 이후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해 아파트를 정조준 한 고강도 부동산 대책이 잇따라 발표되면서, 오피스텔 등 대안 주거시설 분양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다” 며 “특히 9억원 이상 오피스텔의 경우 아파트보다 대출이 쉽고 각종 규제의 영향을 비교적 덜 받는다는 점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가운데 현재 강남 지역에서는 고급 오피스텔 분양이 활발하다.


상지카일룸 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일원에서 ‘상지카일룸M’을 다음달 중 분양할 예정이다. 고급 주거브랜드 ‘카일룸’이 적용되는 첫 소형 오피스텔로, 전용 51~77㎡ 88실 규모로 조성된다. 개방감 확보를 위해 최대 3m 높이의 천정고 설계를 적용했으며, 2면창 설계(일부 타입 제외)를 통해 강남의 탁 트인 도심 뷰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입주민 전용 프라이빗 라운지를 비롯, 다수의 어메니티 공간이 조성되며 입주민을 대상으로 주차대행 서비스도 무상 제공된다. 이밖에도 HDC아이콘트롤스와 제휴해, 스마트홈 네트워크·IoT 서비스 등 특화서비스도 다수 도입한다.


한편 견본주택은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18, 5층에 마련된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