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럽증권거래소, 하루에 '기술 장애' 거래 마비 이어 거래 무효화까지

최종수정 2020.10.20 07:26 기사입력 2020.10.20 07: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범유럽 증권거래소 유로넥스트가 19일(현지시간) 기술적 장애로 거래가 중단된 데 이어 거래 재개 후에도 주가가 비정상적으로 움직이자 중부유럽시간(CET) 기준 이날 오후 5시30분 이후 이뤄진 모든 거래를 무효화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유로넥스트는 이날 성명을 내고 상품 거래를 제외한 모든 종류의 자산 거래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장 마감 전에 이례적으로 주가가 변동하자 내려진 조치로 보인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앞서 유로넥스트가 운영하는 파리거래소를 비롯해 브뤼셀, 암스테르담, 리스본, 더블린거래소에서 이날 오전 9시49분 기술적 장애로 인해 거래가 중단되는 일이 발생했다. 파리거래소에서는 오후 12시45분부터 주식거래가 가능해졌고 오후 12시50분부터 파생상품 거래가 이뤄졌지만 보증 등 일부 거래는 재개되지 못했다.


유로넥스트에서만 하루에 두차례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유로넥스트가 거래가 마비된 것은 지난해 9월 암스테르담, 브뤼셀, 파리에서 주식옵션 거래를 중단한 이후 약 1년 만이다. 유로넥스트 측은 이러한 문제가 생긴 이유를 조사하고 있으며 20일에는 원활하게 개장, 거래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증권거래소 기술 오류 등은 최근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달 1일에는 일본거래소그룹(JPX) 산하 도쿄증권거래소 시스템에 장애가 생겨 온종일 거래가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지난 9일에는 멕시코 증권거래소에서도 기술 오류로 인해 거래가 중단되는 일이 있었다. 마이클 휴슨 CMC 마켓 수석 애널리스트는 "12~18개월 사이 세계 주식시장에서 수많은 기술 결함 문제가 발생했다"면서 "기술 측면에서 투자가 부족하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