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기아차, 3Q 실적 먹구름…품질 비용 충당금 3.36조 추가 반영(종합)

최종수정 2020.10.19 16:33 기사입력 2020.10.19 16: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현대기아자동차가 세타Ⅱ GDi 엔진에 대한 평생 보증의 추가 비용을 설정하기 위해 올해 3분기 실적에 3조3600억원의 충당금을 반영한다. 지난 2018년 3분기 4600억원, 2019년 3분기 9200억원에 이어 이번 추가 비용까지 고려하면 세타Ⅱ 엔진 품질 비용에만 5조원에 달하는 금액이 소요될 전망이다.


19일 현대기아차는 세타 Ⅱ GDI 엔진의 미국과 국내의 평생 엔진 보증을 위해 품질비용으로 3조3600억원의 추가 충당금을 설정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현대차 가 2조1000억원, 기아차가 1조2600억원을 올해 3분기 손익에 반영할 예정이다.

이날 현대기아차는 오는 26일 3분기 경영실적 발표를 앞두고 품질비용과 관련한 내용을 사전에 투자자들에게 설명하는 기업 설명회(IR)을 개최했다. 현대기아차가 분기 실적 발표 이전에 이같은 설명회를 개최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고객과 시장의 우려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현대기아차는 2018년 3분기 4600억원(현대차 3000억·기아차 1600억), 2019년 3분기 9200억(현대차 6100억·기아차 3100억) 등 2차례에 걸쳐 세타Ⅱ GDi 엔진 리콜 관련 충당금을 실적에 반영한 바 있다. 이번 3분기 추가 충당금까지 반영하면 현대기아차는 총 4조7400억원의 충당금을 세타Ⅱ GDi 엔진 리콜을 위해 설정하는 셈이 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작년 충당금 반영 이후 엔진 교환 사례가 예상치보다 높은 추세가 지속됐고 평생보증 충당금 산정시 반영한 차량 운행 기간에 대한 현실적 재산정이 필요해 추가 충당금 반영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대기아차, 세타3 엔진 관련 3분기 품질 비용/자료=현대기아차

현대기아차, 세타3 엔진 관련 3분기 품질 비용/자료=현대기아차



현대 기아차 에 따르면 지난 2011년~2014년식 세타2 엔진 장착 차량의 교환율이 예상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평생 보증 시 폐차까지 예상 차량 운행기간이 당초 12.6년에서 19.5년으로 증가했다. 2015~2018년식 모델들도 예상보다 많은 고객 클레임이 제기되는 등 품질 개선을 위한 추가 비용이 필요한 상황이다.


여기에 최근 고객 불만 사례가 접수되고 있는 기타 엔진(세타Ⅱ MPI·HEV, 감마, 누우)에 대해서도 고객 품질 만족도 제고를 위해 선제적으로 KSDS(엔진 진동감지 시스템 소프트웨어) 장착 캠페인 시행을 검토 중이며 이와 관련한 추가 충당금 설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기아차는 향후 유사한 품질비용 이슈가 재발되지 않도록 철저한 품질관리와 비용 예측에 대한 정확도를 개선해 나가겠으며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고 투자자 및 고객들과 소통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업계 관계자는 "예상 차량 운영 기간이 19.5년으로 적용된 만큼 이번 충담금 반영으로 해당 품질 이슈에 대해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2037년까지 해소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