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주민 "지지율 하락, 국민들이 보내는 경고…반성한다"

최종수정 2020.08.13 12:09 기사입력 2020.08.13 12:09

댓글쓰기

"당이 국민들을 직접 설득하는 역할 맡았어야…직접소통 창구 늘리겠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인 박주민 의원이 당 지지율이 미래통합당에 역전된 것에 대해 "국민들의 경고"라면서 당과 국민이 직접 소통할수 있는 창구를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1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최근 지지율 하락을 보며 당의 혁신과 미래를 깊이 고민하게 된다"면서 "이는 분명 우리 당에 보내는 국민들의 경고"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당이 국민들을 직접 설득하는 역할을 맡았어야 했는데 결과적으로 미진했다. 저에게도 책임이 있음을 통감한다. 반성한다. 달라지겠다"며 "당이 국민과 직접 소통할수 있는 기회와 창구를 늘려나겠다"고 말했다.


그는 "스스로 변화하지 않는 세력에게 국민들은 재집권을 허락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시대변화를 선도하지 못하면 우리당의 성공도 없다.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리더십이 필요하다. 그것이 제가 출마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또 "검찰개혁, 사법개혁에 속도를 내야 한다. 신뢰받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면서 "한 번 이기는 민주당이 아니라, 계속 이기는 민주당을 만들어내겠다. 저도 반성하고 더 열심히 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리얼미터가 이날 발표한 조사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1.7%포인트 내린 33.4%, 통합당은 1.9%포인트 오른 36.5%로 집계됐다. 두 당의 지지도 격차는 3.1%p로, 통합당이 민주당을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 내에서 앞섰다. 이 조사는 TBS 의뢰로 지난 10∼12일 전국 성인 1507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