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호정 “朴시장 애도는 존중...그러나 소신엔 변함 없다”

최종수정 2020.07.13 10:30 기사입력 2020.07.13 10: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피해 호소인에 대한 2차 가해를 우려해 박원순 시장의 조문을 거부했던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박 시장에 대한 애도는 그 자체로 존중받아 마땅하다”면서도 “조문을 거부한 소신에 대해선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류 의원은 13일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많은 분의 애도는 그자체로 존중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때 한 사람만큼은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고소인 편이라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2차 가해가 현실화된 상황에서 고소인뿐만 아니라 권력관계에서 비슷한 경험을 했거나 하고 있을 많은 분들에게 저 같은 국회의원도 있다고 알려야한다고 생각했다”면서 “피고소인이 고인이 됐기 때문에 수사가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다. 사법부의 결정을 기다리면 늦는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심상정 대표 등 정의당 지도부의 조문으로 당내 다른 이견을 보였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당내 다양한 의견이 있는 것에 대해 다른 의견은 없다. 제게 뭐라 하시는 분들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박 시장은 우리나라 최초로 직장 내 성희롱 사건의 승소를 이끌어냈던 변호인이기도 했다”면서 “(2차가해나 과도한 신상털기는) 고소인을 죽이는 살인행위지 않느냐. 이런 행태가 바로 고인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류 의원은 “아직도 소신에는 변함이 없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면서 “우리나라는 피해자 중심주의에 대한 인식이 많이 부족하다. 아직 우리 사회에 성인지 감수성이 더욱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