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고위험가구, 돈 갚을 능력 악화돼"

최종수정 2019.06.20 11:00 기사입력 2019.06.20 11:00

댓글쓰기

자료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자산보다 부채가 많은 국내 고위험가구의 돈 갚을 능력이 더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자영업자와 임대가구 등에서 채무상환능력이 더 악화됐는데 건전성 제고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0일 한국은행이 국회에 제출한 '2019년 상반기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고위험가구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비율 중간값은 76.6%로 전년 기록한 70.6% 대비 6%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기간 고위험가구의 자산대비 부채비율(DTA) 중간값도 145.6%에서 150.6%로 올랐다.


DSR은 대출을 받으려는 사람의 소득 대비 전체 금융부채의 원리금 상환액 비율이다. 보통 DSR이 40%가 넘고 DTA가 100%를 넘으면 고위험가구로 본다.


지난해 국내 고위험가구는 29만8000만 가구로 전체 금융부채 보유 가구의 2.7%를 차지했다. 이들 고위험가구가 보유한 금융부채액은 58조1000억원으로 총 금융부채액의 5.4%였다.


고위험가구 중에서 특히 위험한 것은 자영업 가구였다. 자영업 고위험가구의 부채액 비중은 52.2%로 여타가구의 35.3%보다 크게 높았다.

또한 고위험가구는 약정기간 동안 이자만 부담하고 만기에 대출금을 모두 상환하는 만기일시상환대출 비중이 45%로 여타가구의 30.4%보다 현저히 높았다.


고위험가구는 주택가격이 크게 하락하거나 소득이 감소할시 위험도가 더 크게 올랐다. 만약 주택가격 및 처분가능소득이 모두 15% 하락(감소)하는 경우 전체 금융부채 보유 가구 중에서 고위험가구 비중은 기존 2.7%에서 5.7%로 3%포인트 증가했다. 부채액 비중도 기존 5.4%에서 13.1%로 7.7%나 급증했다.


한은 관계자는 "고위험 가구의 채무상환능력이 악화되고 있는 만큼 가계의 분할상환대출 비중을 높이고 자영업 가구의 대출 건전성을 강화, 고위험 임대가구의 채무 상환능력 모니터링하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