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김원봉, 보훈처 포상 기준에 따라 서훈 수여 '불가'"

최종수정 2019.06.10 15:48 기사입력 2019.06.10 15: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청와대는 10일 약산 김원봉 선생에 대해 정부가 서훈 수여를 추진할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포상 심사기준'에 따라 김원봉 선생에 대한 서훈 수여가 불가하다"고 일축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 및 적극 동조한 것으로 판단되거나, 정부수립 이후 반국가 활동을 한 경우 포상에서 제외한다'는 조항 때문"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마치 이 조항을 개정해서 (서훈 수여를) 할 수 있다던가 또는 보훈처에서 알아서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는 주장과 판단은 사실이 아니다"며 "정부, 청와대, 보훈처의 방침도 이 규정에 의해 판단한다. 지금 당장 (조항을) 고칠 의사도 없고 더 이상 논란의 여지가 없는 부분"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조선의열단 100주년 기념사업에 정부가 20억원의 예산을 지원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며 "예산 지원을 공식적으로 요청받은 바가 없고, 올해 모든 예산은 국회에서 지난해에 다 결정된 만큼 현실적으로 줄 수가 없다"고 부인했다. 이 관계자는 "(관련) 단체에서 100주년 기념사업을 하는 것은 개별적으로 할 수 있겠지만 정부가 지원하는 바는 없다"고 못 박았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