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멕시코간 합의 논란…"재탕" 지적에 트럼프 "국민의 적" 발끈

최종수정 2019.06.10 08:07 기사입력 2019.06.10 04:0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지난 7일 저녁 (현지시간) 전격 타결된 미ㆍ멕시코간 불법이민 감축 관련 합의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언론이 "이미 몇달 전 멕시코가 제안했던 것"이라고 비판하자 도널드 트럼프 美 대통령은 해당 언론들을 "국민의 적"이라고 공격했다.


9일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망해가고 있는 뉴욕타임스(NYT)가 또 다른 거짓 보도를 했다"면서 "미-멕시코간 합의 발표에 포함되지 않은 다른 특별한 사항들이 있으며, 적절한 시기에 소개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미-멕시코간 중대한 협력이 진행되고 있으며, 수십년 동안 존재하지 않았던 일"이라며 "우리는 언제든지 관세 부과로 돌아갈 수 있지만 나는 그것이 필요하다고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NYT와 미 CNN방송을 향해 "나라가 망하는 걸 보려고 무슨 일이든 하려는 그들은 정말로 국가의 적"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비난은 전날 두 언론이 소식통을 인용해 "미-멕시코간 지난 7일 저녁 합의된 내용은 사실 몇달 전에 이미 멕시코가 제안했던 것들"이라는 비판한 것에 따른 반박이다.

NYT는 전날 협상 내용을 잘 알고 있는 양국 당국자들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멕시코는 불법 이민자들을 막기 위해 남쪽 국경 전역에 걸쳐 국가방위군 배치를 약속했는 데, 이는 이미 지난 3월 당시 키어스천 닐슨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과 올가 산체스 멕시코 내무부 장관 사이에 합의됐던 내용이다.


난민 신청자들이 수속을 밟는 동안 멕시코에 남아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확장하는 것도 이미 지난해 12월 크리스마스 이전에 열린 미 하원 법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닐슨 장관이 양국간 외교적 협상 내용을 소개하면서 밝혔던 사항이었다.


NYT는 그러면서 "(이번 미-멕시코간 합의는)당시 약속했던 사항들을 더 빨리 이행하도록 촉구한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 협상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만약 불법 이민자들의 숫자가 빨리 감소하지 않는다면 트럼프 대통령의 분노로 다시 협상이 열리게 될 것"이라며 "관세 부과 위협은 사라진 게 아니라 중단됐을 뿐"이라고 전했다.


한편 백악관에 따르면, 양국은 이밖에 이번 합의가 기대한 효과가 나타나지 않을 경우 추가 조치를 하기로 하고 90일간 후속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멕시코는 또 인신매매 조직 및 불법적 금융ㆍ수송 네트워크 와해를 위한 중대한 조치를 하는 한편 양국은 정보를 공유하며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미국은 당초 오는 10일부터 부과하기로 했던 멕시코산 수입품 전체에 대한 5% 관세 부과 조치는 전면 중단됐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