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쌍용차, 데크 늘리고 700kg 적재 가능한 '렉스턴 스포츠 칸' 출시

최종수정 2019.01.03 11:00 기사입력 2019.01.03 11:00

댓글쓰기

렉스턴 스포츠 칸

렉스턴 스포츠 칸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쌍용자동차가 새해 첫 신차로 '렉스턴 스포츠 칸'을 공식 출시하고 내수시장 3위 굳히기에 나섰다. 쌍용차는 렉스턴 스포츠 칸과 코란도 C 후속 'C300'을 기반으로 올해 연간 사상 최대 실적에 도전한다.

쌍용차는 3일 기존 렉스턴 스포츠보다 데크 전장을 310mm 늘린 렉스턴 스포츠 칸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적재 능력을 75% 향상한 파워 리프 서스펜션을 쌍용차 최초로 적용한 점이 최대 특징이다. 렉스턴 스포츠보다 24.8% 증가한 용량(1262ℓ)의 데크에는 최대 700kg까지 적재가 가능하다.

8인치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와 주행 시 바퀴의 구동력을 제어하는 차동기어 잠금 장치(LD)는 트림에 따라 기본 사양으로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엔진(e-XDi220 LET)은 적재 능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토크를 2.0kgㆍm 향상했다. 아이신의 6단 자동변속기와 결합해 최고 출력 181ps/4000rpm, 최대 토크 42.8kgㆍm/1400~2800rpm의 힘을 낸다.

판매 가격은 파이오니어X 2838만원, 파이오니어S 3071만원, 프로페셔널X 2986만원, 프로페셔널S 3367만원이다. 연간 자동차세가 2만8500원에 불과한 점은 매력 요인이다. 개인 사업자 부가세 환급(차량 가격의 10%)도 받을 수 있다.
쌍용차, 데크 늘리고 700kg 적재 가능한 '렉스턴 스포츠 칸' 출시
렉스턴 스포츠는 티볼리와 함께 쌍용차의 호실적을 견인하는 효자 모델이다. 지난해 선보인 렉스턴 스포츠는 국내에서만 4만2000대 이상을 팔아 역대 스포츠 브랜드 중 출시 첫 해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10월 주간 연속 2교대제(8+8) 개편으로 추가 생산 여력을 확보한 렉스턴 스포츠는 매달 월 최대 판매 실적을 갱신하면서 전년 대비 판매량이 83.4% 증가, 내수 성장세를 주도했다.

쌍용차가 지난해 내수시장에서만 10만9140대를 판매하면서 2003년(12만9078대) 이후 15년 만에 최고 성적표를 받는 데 크게 기여했다. 지난해 수출은 3만4169대(CKD 포함)를 기록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티볼리 브랜드의 선전과 렉스턴 스포츠의 성공적인 론칭으로 지난해 9년 연속 내수 판매가 증가했다"며 “렉스턴 스포츠 칸에 이어 C300 출시를 앞두고 있는 만큼 올해 쌍용차 창사 이래 최대 판매 실적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