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개념' 편의점 택배…GS25, 당일택배 도입

최종수정 2017.04.11 08:55 기사입력 2017.04.11 08: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편의점 택배를 통해 당일 배송이 가능해진다.

GS리테일은 자회사 CVS넷이 운영하는 편의점택배 포스트박스가 11일 배송업체 핫라인퀵과 손잡고 '당일택배'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당일택배는 1박2일 이상이 소요되는 기존의 택배보다 빠르고, 2~3시간내 배송이 완료되는 퀵서비스보다는 알뜰한 비용(최저 6000원)으로 배송을 진행할 수 있는 신개념 서비스다.

GS25에 고객이 당일택배를 등록하면 핫라인퀵은 2시간 이내에 점포를 방문해 상품을 집하하고 배송을 진행, 서울 모든 지역에 고객이 등록한 시점부터 4~7시간 사이에 배송이 완료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실제 시뮬레이션을 진행해본 결과 고객이 당일택배를 접수한 시간부터 4시간 이내 도착율이 85%, 5시간이내 11%, 6시간 이후가 4%로 4시간내 배송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거리와 교통 상황에 따라 조금씩 차이는 있다.
GS25에서 평일 오후 4시까지 접수가 완료된 당일택배는 최대 7시간엔에 서울안에서 배송이 가능하고, 오후 4시 이후에는 다음 영업일 오전 11시까지 배송이 완료된다.

단, 토요일은 12시 이전 접수분까지 당일 배송이 가능하고, 공휴일과 일요일은 배송 및 집하없이 접수만 가능하고 다음 영업일 내에 배송된다. 가격은 기존 퀵서비스 대비 최대 30% 저렴한 6000원부터 최대 9000원까지다.

GS25는 데이터 분석을 통해 서울에서 택배를 접수한 고객 중 서울로 배송을 원하는 고객과 지방으로 물품을 보내는 비율이 31.1%와 68.9% 등으로 서울지역내 택배 수요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 지역에서 서울을 포함한 경기도지역으로 배송을 원하는 고객이 전체의 60%를 넘는만큼 향후 경기도로 확대할 경우 당일택배 시장은 획기적으로 커질 것이라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GS25와 포스트박스는 강남구(역삼·논현·신사) 102개 점포에서 서울 지역에 한해 당일에 배송이 완료되는 당일택배 서비스를 시작한 후, 서비스 점포를 지속 늘리고 향후에는 배송 지역을 경기도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