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佛 선박검사 대행권 상호 개방

최종수정 2016.12.30 06:00 기사입력 2016.12.30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한국과 프랑스가 선박에 대한 정부검사를 상호 대행키로 했다.

해양수산부은 30일 프랑스 선급법인 뷰로베리타스(Bureau Veritas)와 우리나라 선박에 대한 정부 검사를 대행하기로 하는 협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뷰로베리타스는 우리나라 선박에 대한 안전검사, 해양오염방지설비 등에 대한 검사를 포함해 선박총t수 측정 등 관련 증서 발급 업무 등을 대행할 수 있게 된다.

뷰로베리타스는 연매출 6조원에 종사자 수가 6만6000여명에 달하는 세계 2위 종합인증기관이다. 선박검사 외에도 플랜트, 산업설비 등에 대한 시험인증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여객선과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등 특수선박에 대한 검사경험이 풍부해 국적선의 안전성을 제고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수부는 국내 기간이 대행해 온 선박검사업무를 외국 검사 기관에 개방, 경쟁체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양국간 선박검사 대행기관 상호 인정을 위해 지난달 프랑스 환경에너지해양부와 상호개방 의향서(LOI)를 체결했다.

우리나라 정부검사 권한을 대행해오던 한국선급(KR)도 상호주의에 따라 조만간 프랑스 정부 검사 대행기관으로 지정, 고시될 예정이다.

박광열 해수부 해사안전국장은 "선급간 경쟁을 통해 우리나라 선박안전관리 수준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선급이 프랑스 정부 선박검사 대행기관으로 지정될 예정이므로 한국선급의 기술 개발과 사업 다각화 등 경쟁력 강화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