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黃권한대행 "정신 바짝 차리고 경제안정 지켜내야"

최종수정 2016.12.30 04:01 기사입력 2016.12.29 09:06

댓글쓰기

'새해 경제정책방향' 경제관계장관회의 주재… "정책 일관성 있게 시행해 국민신뢰 회복해야"

黃권한대행 "정신 바짝 차리고 경제안정 지켜내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대통령 권한대행인 황교안 국무총리는 29일 "정신을 바짝 차리고 경제의 안정을 지켜내야 대외여건의 어려움도, 정치적 혼란도 국민의 고통을 최소화하면서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면서 '2017년 경제정책방향'과 관련해 "대내외 여건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만큼, 내년은 우리 경제의 미래를 위해 어느 때보다 중요한 한해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경제활성화와 구조개혁 정책을 일관성 있게 시행해 나감으로써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지금 우리 경제는 다시 엄중한 시험대에 서 있다"면서 "올 하반기 이후 북한의 5차 핵실험, 정치 불안 등 하방위험 요인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며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고, 구조조정 여파로 일자리 여건이 악화되면서 특히 청년층 등 민생의 어려움이 깊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내년에는 글로벌 저성장 지속, 미국의 금리인상, 중국경제 불안 가능성 등으로 대외여건이 여전히 불안정한 가운데 구조조정에 따른 고용여건 악화, 가계부채 등 대내 위험도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생산인구 감소에 따른 성장잠재력 약화에 대응하고, 세계 각국과의 4차 산업혁명 주도권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도록 구조개혁의 성과를 가시화하는 것도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덧붙였다.

황 권한대행은 "우리는 어려운 상황일수록 이를 극복하고 오히려 한 단계씩 도약해온 경험과 저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과거에도 그랬듯이 국민들이 자신감과 새로운 희망을 가지고 다시 뛸 수 있도록 정부가 과감하고 내실있는 경제정책을 통해 회복의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경제활성화 대책과 관련해 "경제상황이 어려울 때는 재정이 버팀목이 되어줘야 한다"며 "최근의 경기둔화 흐름을 조기에 반전시키기 위해서는 연초부터 재정과 공공부문이 가용재원을 총동원해 적극적으로 경기를 보완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높아진 대외 불확실성의 파고에도 단단히 대응해야 한다"면서 "대외건전성과 외화유동성에 대한 선제적인 관리를 통해 대외불안으로부터 우리 경제의 안정을 지켜나가는 한편 미국의 금리인상 가속화와 신정부의 통상정책 전환 등 대외여건 변화에 대응해 가계부채, 한계기업 등 우리 경제 내부의 잠재 불안요인들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하겠다"고 당부했다.

민생안정에 대해서는 "경제가 어려워지면 저소득층, 영세자영업자, 청년·여성 등 취약계층부터 타격을 받게 되는 만큼 새해에는 민생안정에 더욱 역점을 둬야 한다"면서 "성장둔화와 구조조정의 여파로 민간의 일자리 창출 여력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는 정부가 선제적으로 나서서 고용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전했다.

미래에 대비한 구조개혁과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서는 "우리 경제의 미래를 위해서는 현재 추진 중인 주력 산업에 대한 구조조정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하루 속히 만들어 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미래 신성장동력 육성의 핵심은 4차 산업혁명에 효과적으로 대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