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자연과 사람의 공존’ 훈데르트바서 특별전

최종수정 2016.12.13 14:32 기사입력 2016.12.13 14:29

댓글쓰기

세계 최대 규모의 훈데르트바서 특별전
오는 14일~내년 3월12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회화, 건축 모형, 환경포스터, 등 총 140여점
헌정 음악 듣는 미니콘서트+어린이 그림교실

‘자연과 사람의 공존’ 훈데르트바서 특별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세종문화회관은 오는 14일부터 내년 3월12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훈데르트바서 한국 특별전’을 연다.

훈데르트바서(Hundertwasser·1928~2000)는 독특한 예술세계로 인간과 자연 사이의 다리가 되고자 했던 아티스트로 화가이자 건축가, 환경운동가였다. 구스타브 클림트, 에곤 쉴레와 함께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토탈아트의 완성자다.
훈데르트바서는 반유대인으로 전쟁의 참혹함을 겪고 평생을 평화주의자, 자연주의자로 살며 자연과 인간의 평화로운 공존을 실현하고자 했다. 반세기 넘는 예술 활동을 통해 그가 세상에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자연과 사람의 공존’이다.

‘그린시티’ 주제로 마련된 이번 전시는 세계 최대 규모의 훈데르트바서 특별전이다. 독창적이고 친환경적인 작품을 주제에 오롯이 담아냈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그가 창조한 매혹적이고 화려한 회화 작품, 가우디와 더불어 독창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건축물 모형, 환경에 대한 신념이 담긴 포스터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훈데르트바서 비영리재단과 오스트리아 쿤스트하우스 빈 박물관의 소장품들을 중심으로 대표작 ‘타시즘을 위한 오마쥬’, ‘노란 집들-함께 하지 않는 사랑을 기다리는 것은 아픕니다.’를 포함한 회화 100여점, 슈피텔라우 쓰레기 소각장 등 건축 모형 작품 여섯 점, 수공으로 제작된 태피스트리 다섯 점, 환경포스터, 건축디자인 스케치등 총 140여 점이 전시된다.

이외에도 단순한 미술 전시를 넘어 환경문제까지 아우르며 다양한 협업 작업도 진행될 계획이다.
매주 훈데르트바서 헌정 음악이 있는 ‘미니 콘서트’ 특별음악회도 열린다. 파라독스 에비뉴 아티스트들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제작한 훈데르트바서 헌정 앨범이 발매되며 해당 앨범은 작가가 남긴 명언을 음악으로 재탄생시키거나 작가의 예술 세계에 영감을 받아 완성한 음악도 실려 있다. 이 음악들은 매주 수요일 7시, 11회에 거쳐 미술관 1관 ‘마루’에서 미니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 기간 중 성악, 현악 4중주, 얼후(중국악기)로 구성된 특별음악회도 3회(1월19일, 2월13일, 3월5일)에 거쳐 선보여 관람객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어린이들을 위해 마련된 ‘훈데르트바서 한국 특별전 키즈 프로그램-수염 창문 그리기’는 훈데르트바서 영상을 관람한 후 훈데르트바서의 건축물에서 나타나는 수염 창문을 그려보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