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대문구, 보건복지부 복지행정상 ‘4년 연속’ 수상

최종수정 2016.12.06 09:22 기사입력 2016.12.06 09:22

댓글쓰기

모바일 신고창구·천사콜센터 운영 등 맞춤형복지 서비스 성과 인정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올해 보건복지부의 지역복지사업 평가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 분야에서 우수 구 수상 지자체로 선정됐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구는 6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리는 ‘2016 복지행정상 시상식’에서 상과 함께 2000만원의 포상금을 받는다.
복지행정상은 보건복지부가 복지사업 우수 사례를 발굴· 확산하기 위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2013년부터 매년 시행하고 있는 상이다.

서대문구는 시행 첫 해부터 한 해도 놓치지 않고 4년 연속 수상함으로써 앞선 복지 도시로서 위상을 입증했다.

2016년 서대문구는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신규 사회복지인력을 확충하고 각종 복지업무 매뉴얼 제작· 배부했다.
또 복지인력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교육을 진행, 민관협력을 통해 동 인적 안전망을 활성화하는 등 동 복지기능을 강화했다.

지역 내 소외계층 신고 활성화를 위해 모바일 메신저(카카오톡) 신고창구인 ‘천사톡’(현재 친구 730명)을 구축, 복지종합상담창구인 천사콜센터(330-1004)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복지 차별화 사업인 ‘1.2.3. 행복사업’ 추진으로 방문-지원체계를 구축, 복지 대상자를 위한 상담과 서비스를 제공했다.

구는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한 이러한 성과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앞서 서대문구는 2012년부터 동 주민센터 기능을 민원행정에서 복지행정으로 전환, 동(洞) 중심 복지전달 체계를 구축하는 ‘동 복지허브화 사업’을 다른 지자체들보다 앞서 시행했다.

이후 전국 자치구 최초 복지방문지도 시스템 개발 운영,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활성화, 100가정 보듬기 사업 추진 등, 주민 복지 체감도 향상을 위한 다양한 복지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이에 보건복지부로부터 ▲2013년 보건 복지 연계협력 ‘최우수상’, 민관협력 ‘최우수상’, 조례제정 시행 성과 ‘우수상’ ▲2014년 복지사각지대 발굴체계 구축 ‘대상’, 복지전달체계 개편 ‘최우수상’ ▲2015년 읍면동 인적안전망 활성화 ‘공로상’을 잇달아 수상했다.

문석진 구청장은 “동 복지기능 강화로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지역주민의 복지 체감도를 높이고, 구민이 행복한 복지도시 서대문구를 구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