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조선 경영비리' 강만수 前행장 구속

최종수정 2016.12.01 08:17 기사입력 2016.12.01 08: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이 대우조선해양 경영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1일 부실기업에 부당대출을 지시하고 지인 기업에 이권을 몰아준 대가로 억대 뇌물을 받은 혐의 등으로 강 전 행장을 구속했다.
서울중앙지법 조의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강 전 행장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뒤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자료 등을 종합할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에 따르면 강 전 행장은 2012년 원유철 새누리당 의원과 독대 후 신용등급이 취약한데도 원 의원 지역구에 인접한 경기 평택의 플랜트 기자재 제조업체 W사에 490억원대 부당대출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특수단과 별개로 W사의 분식회계 등을 수사해 온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부장 박길배)는 업체로부터 대출 청탁과 함께 금품을 챙긴 혐의(알선수재)로 원 의원의 보좌관 권모씨를 구속기소했으나, 원 의원과의 접점은 없다고 결론냈다.
검찰은 강 전 행장이 고교 동문 임우근 회장이 경영하는 한성기업으로부터 억대 금품을 수수하고 2011년 부실 여신심사 등을 거친 산업은행의 240억원대 위법 대출에도 간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앞서 지난 9월 강 전 행장에 대한 구속 수사를 추진하다 법원의 영장 청구 기각으로 두 달 넘게 보강수사를 이어온 검찰은 그가 차명 골프장 회원권을 10여 년간 실사용하는 등 한성기업 측으로부터 1억5000만원 상당 이익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강 전 행장은 또 대우조선 및 계열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그의 지인, 종친 등이 경영하는 바이오업체 B사, 건설업체 W사 등에 부정 특혜를 주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B사가 2009년 당시 지식경제부 국책 과제를 따내는 과정에서도 강 전 행장이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강 전 행장은 이명박 정부 초대 기획재정부 장관(2008~2009년), 국가경쟁력강화위원장(2009~2011냔) 등을 거쳐 대우조선 대주주인 산업은행금융그룹 회장 겸 산업은행장(2011~2013년)을 지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