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치타·제아·김성은, 신예 걸그룹 ‘씨앗’ 지원사격 나서

최종수정 2016.12.19 18:17 기사입력 2016.11.18 15:20

댓글쓰기

사진= 야마앤핫칙스 엔터테인먼트

사진= 야마앤핫칙스 엔터테인먼트



[아시아경제 최누리 인턴기자] 래퍼 치타, 가수 제아, 보컬트레이너 김성은이 안무팀 야마앤핫칙스에서 선보이는 신예 걸그룹 씨앗(SeeArt)의 지원사격에 나선다.

치타, 제아, 김성은 오는 1월 가요계 정식 데뷔를 앞두고 있는 씨앗의 19일 마지막 온라인 생방송 무대에 올라 이들의 무대에 힘을 실어준다.

토니안에 이어 치타, 제아, 김성은의 지원사격은 '프로듀스 101'에서 안무, 보컬 등 연습생들을 가르치는 프로듀서 겸 멘토로 인연을 맺은 배윤정 단장과의 의리로 이루어졌다.

화려한 퍼포먼스, 가창력, 숨은 끼를 선보이며 전 세계 팬들을 사로잡은 ‘씨앗’은 이번 마지막 방송에서 그동안 못 다 보여준 모든 재능을 선보인다는 포부다.



최누리 인턴기자 asdwezx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