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버지 유품 정리하던 딸, 가방서 여성 유골 발견…친할머니 것?

최종수정 2016.11.07 12:28 기사입력 2016.11.07 12:28

댓글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질병으로 숨진 아버지의 유품을 딸이 정리하던 중 가방 안에서 여성 유골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부산 사상구 감전동의 한 아파트에서 "아버지 가방 안에서 백골화된 유골을 발견했다"는 딸 A(37)씨의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지난달 28일 아버지 B(64)씨가 질병으로 숨지자 아버지 집에 들러 유품을 정리하던 중 검은 가방 속에 담긴 유골을 발견했다.

경찰 조사 결과 흙이 묻어있는 유골은 한지와 신문지로 여러 번 쌓인 채 쓰레기 봉투에 담겨 있었다.

숨진 B씨는 24년 전 아내와 이혼한 후 자녀들과도 연락을 끊고 혼자 살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가족들은 B씨의 사망 소식도 구청을 통해 전해 들어 집을 찾게 됐다.
A씨는 "아버지가 10년 전쯤에 할머니 묘를 파묘한다는 이야기를 다른 가족들한테 들은 적이 있다"며 발견된 유골이 친할머니일 것으로 추측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부검 영장을 발부받아 8일 유골을 부검할 예정이다. 가방 속 유골이 A씨의 할머니가 맞는지, 유가족의 DNA를 대조해 신원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