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인없는 간판 무상으로 철거

최종수정 2016.10.27 07:38 기사입력 2016.10.27 07:38

댓글쓰기

영등포구, 주인없는 간판 342개 12월 말까지 무상 정비 추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가 도시 미관을 저해하는 주인잃은 간판을 정비하여 깨끗하고 쾌적한 도시로 거듭난다.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가 12월까지 주인을 잃고 난립돼 있는 불법간판을 무상으로 정비한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

조길형 영등포구청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업소 폐업·이전 등으로 장기간 건물 외벽에 방치돼 있는 간판은 도시 미관을 어지럽힐 뿐 아니라 태풍 등 자연재해 발생 시 보행자를 위협할 수 있어 정비가 시급했다. 하지만 건물주가 부담하기엔 그 비용 또한 만만치 않아 쉽사리 철거에 나서지 못해 악순환은 계속되는 실정이다.

영등포구는 이런 불법 간판 정비를 위해 1단계로 주인없는 간판을 올 12월 말까지 무상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철거대상은 광고주가 폐업·이전한 주인없는 간판과 노후·훼손이 심한 간판들로 철거되지 않고 방치돼 보행자들의 안전을 해칠 우려가 있는 간판들이다.
정비를 위해 구는 지난 9월 전수조사를 해 이를 토대로 방치된 광고물 342건을 우선 정비하기로 했다. 철거는 간판이 설치된 건물주 또는 건물관리인 등으로부터 철거동의서를 받아 진행할 방침이다.

동시에 철거를 원하는 간판의 경우 건물주 및 건물관리인으로부터 신청접수를 받아 올해 또는 내년 정비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구는 줄어들지 않는 불법광고물 정비를 위해 단계별 정비계획을 추진한다.

▲1단계 주인 없는 간판 정비 ▲2단계 상가밀집지역 및 주 도로 중심의 불법간판 조사 및 단속 실시 ▲3단계 이면도로 및 골목 중심의 불법간판 단속이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은 “최근 늘어나고 있는 불법간판은 도시미관을 해치고 보행자에게 위협이 될 수 있어 정비가 시급했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많았다”며 “쾌적하고 안전한 거리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