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이버, AI 대열 합류…AI 음성 대화 시스템 '아미카' 공개

최종수정 2016.10.24 11:47 기사입력 2016.10.24 11:47

댓글쓰기

음성인식·딥러닝 기술 집약한 음성대화 시스템 '아미카(AMICA)' 공개
"아미카 오늘 날씨는?" 물어보면 날씨 알려주고 노래 추천까지
라인에 API 적용하면 이용자와 봇 간 대화 가능

24일 코엑스에서 열린 네이버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 2016'에서 송창현 네이버 CTO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백소아 기자)

24일 코엑스에서 열린 네이버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 2016'에서 송창현 네이버 CTO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백소아 기자)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네이버가 스마트홈, 커넥티드카, 웨어러블 등 새로운 기기에서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 음성대화 서비스를 공개했다. 이용자의 의도를 분석해서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해주는 생활환경지능을 앞세워 음성인식대화 시스템 '아미카'와 로봇 'M1' 등을 선보였다.

24일 네이버는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올해로 9회를 맞는 개발자 회의 'DEVIEW 2016'를 개최했다.
이날 이해진 네이버 의장은 "그동안 새로운 아이디어를 통해 회사들이 힘을 얻었다면 앞으로는 중요한 기술을 가진 회사들이 힘을 얻게 될 것"이라며 "AI나 데이터분석, 여러 기술들이 실생활이 되어가고 있고 앞으로는 업계 경쟁이 '기술 싸움'으로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의도 알아차리는 AI 음성대화 '아미카' 공개= 이날 네이버는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이라는 키워드를 앞세워 이용자들의 상황을 인지해 사용자가 요구하지 않아도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선언했다.

네이버는 지난해 로보틱스·모빌리티· 스마트홈 관련 SW기술을 개발해 하드웨어에 접목하는 '프로젝트 블루'에 착수한다고 발표한 이후 처음으로 결과물을 공개했다.
네이버의 생활환경지능을 접목한 서비스는 음성대화 시스템 '아미카'가 대표적이다. 현재는 연구중인 자율주행기술, 로봇 'M1'등의 연구 성과도 공개했다.
네이버의 '아미카(AMICA)'는 아미카는 음성대화 시스템으로, 사용자의 발화 의도를 파악해서 적합한 서비스를 수행하고 응답해준다. 애플의 '시리', 구글의 '구글 어시스턴트'와 비슷하다. 예를 들면 오늘 날씨나 일정, 버스 도착시간을 알려주고 출근할 때 듣기 좋은 노래 등을 추천해준다.

아미카는 향후 가정용 AI 스피커나 웨어러블 기기, 차량용 모빌리티 서비스에 적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미카는 네이버가 연구해온 딥러닝, 음성인식, 음성합성 연구의 결과물이다. 이날 공개된 시연 영상에서는 아미카로 네이버페이, 네이버예약 등과 연동해서 사용하는 장면이 소개됐다.

향후 라인과 연동해서 봇처럼 활용할수도 있다. 네이버랩스가 개발한 '아미카.ai'라는 툴을 활용하면 메신저에서 사람과 봇이 대화를 나눌 수 있다. 페이스북과 구글이 선보인 AI 봇과 유사하다. 아미카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여러 업체와 제휴도 맺었다. 네이버는 SPC, 배달의민족, GSSHOP, 야놀자, 호텔나우와 파트너십을 맺고 비공개 베타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송 CTO는 "앞으로는 모든 앱과 애플리케이션이 사라지고 봇이 대신하게 될 것"이라며 "외부 개발자들은 음성대화시스템 아미카를 바탕으로 자연어 대화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가 자체 개발한 웹브라우저 '웨일(Whale)'은 오는 12월1일 베타테스트를 진행한다. 웨일은 이미지 인식과 음성인식 등 네이버의 기술력이 집약된 웹브라우저다. 자유롭게 창을 분할해서 사용할 수 있고, 검색어를 입력하지 않아도 드래그 만으로도 빠르게 검색할 수 있다. 이미지 번역 기술도 적용돼있다. 이밖에도 악성코드나 파밍사이트를 감지하는 기술을 탑재해 보안성을 높였다.

24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네이버의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2016'에 참석한 이해진 의장과 송창현 CTO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백소아 기자)

24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네이버의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2016'에 참석한 이해진 의장과 송창현 CTO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백소아 기자)




◆모빌리티·로보틱스 기술 개발에 박차=
네이버는 자율주행 기술과 로봇 연구 진행 성과도 공개했다. 현재 네이버가 테스트중인 무인자동차는 미국 도로교통안전국 기준 레벨 3단계 수준에 이르렀다. 자율주행 기술 연구는 르노, 카이스트, 띵크웨어와 협업을 진행중이다.

송 CTO는 "GPS가 잘 인식되지 않는 도심에서 차선별 지도를 만들고 있으며 도로위 사물, 신호등 등을 인식할 수 있고 차량을 유형별로 분류해 인식하는 수준에 도달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가 만든 첫번째 로봇 'M1'은 360도 카메라를 탑재했고 고정밀 실내지도 개발에 활용되고 있다. 로보틱스 기술 개발을 위해 MIT, 일리노이대, 고려대, 한국기술교육대, UCLA등과 협업하고 있다.

네이버는 2013년 설립한 기술연구조직 '네이버랩스' 내에서 로보틱스와 자율주행 등 미래기술을 중심으로 R&D를 진행하는 조직을 별도로 분사할 예정이다. 글로벌 경쟁 속도가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기술개발 속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이 법인의 대표는 송창현 CTO가 맡는다.

송 CTO는 "사람, 사회가 도구에 얽매이지 않고 인생에서 더 중요한 일에 몰입하게 되었으면 한다"며 "글로벌 기업들과 경쟁하기 위해 인공지능 기반 기술 강화에 집중할 예정이며, 기술력을 한 단계 더 높이 이끌어내기 위해 여러 기업들과의 협업을 강화하고, 국내외 우수 인재들도 적극 채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