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대·60대 자영업자 LTI 상승세 가팔라"

최종수정 2016.10.24 07:08 기사입력 2016.10.24 07: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자영업자 가운데 20대와 60대의 부채 부실화 위험이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금융연구원은 '가계부채 분석 보고서'에서 20대 청년층과와 60대 고령층 자영업자들의 소득대비 부채비율(LTI)이 크게 높아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금융연구원이 개인신용평가사인 코리아크레딧뷰로(KCB)의 샘플 자료를 이용해 자영업자 대출액의 연령별 분포를 조사한 결과 20대와 60대의 LTI 상승세가 가장 가팔랐다.

20대 자영업자의 LTI는 2009년 5월 111.6%에서 올해 5월 173.9%로 62.3% 포인트 올랐다. 60대의 경우 7년 사이 208.1%에서 286.5%로 78.4%포인트 상승했다. 이 기간 전체 연령의 평균 LTI가 53.5%포인트 상승한 것과 견줘봐도 눈에 띄는 상승세다.

20대와 60대 자영업자들은 은행보다 이자 부담이 큰 제2금융권을 많이 찾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5월 기준으로 60대 자영업자의 대출 가운데 제2금융권 비중은 66.2%나 됐고 50대(61.6%)와 20대(60.0%)도 60% 이상으로 나타났다.
금융연구원은 "청년 및 고령층 자영업자의 부채는 LTI 증가세와 제2금융권 대출 비중을 감안할 때 소득충격이 있을 경우 부실화 위험이 크다"고 진단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