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추행' 함영준 큐레이터도 활동 중단, 멈출 줄 모르는 문화계 성추문 시한폭탄

최종수정 2016.10.27 10:01 기사입력 2016.10.23 15:20

댓글쓰기

함영준 큐레이터 성추행 논란(사진=A씨 트위터 및 도미노 SNS 캡쳐)

함영준 큐레이터 성추행 논란(사진=A씨 트위터 및 도미노 SNS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문화계 성추문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함영준 큐레이터가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22일 A씨는 자신의 트위터에 "대학교 술자리였다. 나는 만취했고 눈을 떠보니 누군가의 집이었고 불이 꺼진 상태에서 누군가의 손이 팬티로도 들어오고 브라 사이로도 들어왔다"며 "페미니스트라고 OO일보에 기고했을 때 정말 기가 찼다"며 함영준 일민미술관 책임큐레이터가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A씨는 "대학에 다닐 때부터 그런 쪽으로 더러웠고 유명했다"며 "당한 사람은 나 뿐만 아니었다"고 말해 추가 피해자가 있음을 암시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함 큐레이터는 이날 사과문을 게재했다. 함 큐레이터는 "미술계 내에서 저의 지위와 권력을 엄밀히 인식하지 못하고, 특히 여성 작가를 만나는 일에 있어 부주의했음을 인정합니다. 불쾌함이나 압박을 느끼셨을 작가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며 "특히, 신체 접촉이 이루어진 부분에 대해 깊이 사죄하고 후회합니다. 이 부분은 마땅히 단죄되어야 할 질 나쁜 행동이었음을 뼈저리게 자각하고 있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이 모든 것에 대해 책임을 지고 싶습니다. 우선 제가 가진 모든 직위를 정리하겠습니다. 현재 저와 진행 중인 모든 프로젝트를 최대한 빨리 정리한 후 그만두겠습니다"라며 "이후 자숙하며, 필요한 모든 조치를 통해 반성하겠습니다"라고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하지만 함 큐레이터는 A씨가 트위터에 폭로한 내용이 사실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홍대 근처에서 학교 동기 모임을 주최했는데 해당 모임에는 상당히 많은 수의 남녀가 섞여 있었고 당시 교제하던 여자친구와 함께 참석했다"고 했다. 이어 "술자리가 파할 무렵 참석했던 신입생 중 한 명이 완전히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로 취해 여자친구의 집으로 데려가 재우기로 결정했다. 여자친구가 그 신입생이 입고 있던 옷을 벗겼으며 벗긴 옷을 빨고 편한 옷으로 갈아 입히는 것은 여자친구가 전부 담당했다. 다음날 아침에 그 신입생이 일어나자 인근의 역까지 데려다 줬다"고 했다.

만취한 여학생을 도왔을 뿐 속옷에 손을 넣는 행위 등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다. 다만 함 큐레이터는 "해당 트윗에 대해 어떤 법적인 조치나 대응을 하려는 것이 아니다"면서 "부디 해당 트윗을 올리신 분이 기억을 바로 잡아 직접 사실을 밝혀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