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마트, 전통시장 활성화 기여로 민간기업 최초 대통령상 수상

최종수정 2016.10.21 09:46 기사입력 2016.10.21 09:45

댓글쓰기

전통시장 상인 교육ㆍ판로 지원 등 인정 받아
이마트, 전통시장 활성화 기여로 민간기업 최초 대통령상 수상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이마트가 전통시장과의 상생 노력을 인정받아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이마트는 21일 대구 엑스코(EXCO)가 개최하는 제12회 전국우수시장 박람회에서 민간기업 최초로 전통시장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전통시장과의 상생을 위해 전통시장 상인 교육부터 판로 지원, 상생스토어 운영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왔다.
청년창업 및 가업승계 아카데미와 전통시장 우수 상품 페어, 자체라벨(PL) 상품개발 및 신세계그룹 채널 내 판로 지원 등 3단계의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전통시장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해 오고 있다.

이를 위해 매년 청년창업 및 가업승계 아카데미를 열고 39세 이하의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과 가업을 잇기를 원하는 청년상인들 240여명에게 유통에 필요한 필수 노하우를 전수해 인재를 육성하고 있다.

전통시장 우수 상품페어를 통해 해당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알리는 기회를 부여하고 우수 상품을 선정 이마트의 자체 상품으로 개발함과 동시에 신세계 그룹의 국내 판로를 제공하고 있다.
또 전통시장 전용 디자인 비닐봉투 1750만장을 제작해 전통시장에 기증했으며 지난 8월에는 당진시장, 당진어시장과 함께 국내 최초로 대형마트와 전통시장이 공존하는 상생스토어도 오픈했다. 향후에도 국산의 힘, 전통시장 페어 등의 상생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방법으로 전통시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수완 이마트 사회공헌(CSR) 담당 상무는 “전통시장과 함께 성장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상생 노력을 더욱 열심히 할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