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살 입양딸 살해한 양부모, “우리 친엄마 아니에요” 한마디에 굶기고 때리고…

최종수정 2016.10.11 16:44 기사입력 2016.10.11 16:44

댓글쓰기

6살 딸 살해 후 시신훼손한 양모, 사진제공=연합뉴스

6살 딸 살해 후 시신훼손한 양모, 사진제공=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양부모에게 테이프로 묶여 학대를 당하다가 숨진 6살 입양딸이 두 달 동안 거의 굶은 채 폭행을 당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양부모의 끔찍한 학대는 2014년9월 입양한 지 2개월만에 시작된 것으로 드러났다.
양모는 "딸이 2014년 11월께 이웃 주민에게 나에 대해 '우리 친엄마 아니에요'라고 한 말을 전해 듣고 입양한 것을 후회했다"며 "원래 입양 사실을 숨기려고 했는데 밝혀져서 화가 나 학대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입양한 것을 후회한 양모는 이후 지속적으로 식탐을 부린다는 이유로 입양한 딸을 파리채로 매질을 했다고 진술했다. 결국 두 달 동안 거의 굶은 상태로 폭행을 당한 입양딸은 숨졌고 양부모는 시신을 훼손하기까지 했다.

한편 경찰은 이들이 입양한 딸을 숨지게 한 범행에 살인의 고의성이 있다고 보고 적용 죄명을 아동학대치사 혐의에서 살인죄로 변경했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