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킴 카다시안. 파리 호텔서 총기 위협, 신변엔 이상 없다

최종수정 2016.10.03 15:08 기사입력 2016.10.03 15:08

댓글쓰기

킴 카다시안. 사진=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캡쳐

킴 카다시안. 사진=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미국의 모델 겸 배우 킴 카다시안이 호텔에서 총으로 위협 당했다.

3일(한국시간) 미국 연예매체 '피플'은 킴 카다시안이 프랑스 파리의 한 호텔에서 경찰복장을 한 2인조에게 위협 당했다고 보도했다. 다행히 신변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킴 카다시안은 파리 패션 위크 참석 차 파리의 한 호텔에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킴 카다시안의 남편인 카니예 웨스트는 아내의 소식을 듣자마자 예정된 콘서트를 취소했다.

한편 킴 카다시안은 최근 파리의 한 길거리에서 악명 높은 스토커 비탈리 세디억에게 엉덩이를 기습공격 당하는 사고를 당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