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림·쌍방울, 나노스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최종수정 2016.09.12 14:49 기사입력 2016.09.12 14: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크레인 및 특장차 제조업체 광림 쌍방울 컨소시엄이 나노스 인가 전 인수합병(M&A)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나노스는 광학필터 전문 회사로 주요고객사는 삼성전자와 삼성전기 등이다. 과거 모듈사업에서 수익성이 악화된데다 삼성전자가 회사의 강점인 블루필터 대신 필름필터를 채택하면서 회사가 어려워졌다. 결국 지난 4월 수원지방법원에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나노스는 필터시장에서 가장 큰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경쟁 생산 업체는 상장사 1곳, 비상장사 1곳이다.

광림측은 진입장벽이 높은 회사라는 장점 덕분에 총 7곳에서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입찰이 흥행한 것은 최근 필름필터 수율을 경쟁사 수준 이상으로 개선했기 때문으롸 알려졌다.
나노스는 OIS(광학손떨림방지, Optical Image Stabilization)용 갈륨비소(GaAs) 홀센서는 일본 아사히카세이와 나노스 단 2개 회사가 기술을 가지고 있다.

광림은 이번 인수가 확정되면 IT 업종에 진출하게 된다. 광림은 제조업으로 업력을 가지고 있고 상장사인 쌍방울을 인수해 턴어라운드시킨 노하우가 있다.

광림 관계자는 ”광림과 쌍방울은 나노스의 필름필터 수율이 경쟁사 수준 이상으로 개선됐고 중저가 휴대전화 시장에서 블루필터 매출이 회복할 것이라고 판단했다“며 ”필터시장 진입장벽이 높으며, 삼성에 납품하는 회사가 3곳에 불과하기 때문에 턴어라운드가 쉬울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OIS용 GaAs 홀센서는 삼성에 납품 중이며, 내년 삼성전자가 듀얼 카메라를 채택하게 되면 필터와 마찬가지로 매출이 증가할 것”이라며 “광림은 나노스를 통해 한 단계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