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 명품 화장품의 '도 넘은 갑질'…신규 면세점의 눈물

최종수정 2016.08.31 05:47 기사입력 2016.08.30 18:40

댓글쓰기

로레알 "입점 조건, 샤넬과 동등하게 해달라"
29일 6개 브랜드 20명 직원 철수
명품 브랜드의 '도넘은 갑질' 지적
일각에선 신규면세점 영업력 부족 얘기도

해외 명품 화장품의 '도 넘은 갑질'…신규 면세점의 눈물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에스티로더그룹에 이어 로레알그룹도 '갤러리아면세점63'과 힘겨루기를 시작했다. 입점 조건을 샤넬과 에스티로더만큼 완화해달라는 것이 요지다. 업계에서는 명품 브랜드 유치에 목멘 신규 면세점의 약점을 악용한 수입브랜드의 '갑질'이 도를 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3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로레알그룹은 29일 소속 브랜드 6개에 근무하던 직원 20명이 서울 여의도에 있는 갤러리아면세점63에서 철수했다. 입점 브랜드는 랑콤, 입생로랑, 슈에무라, 키엘, 비오템, 로레알 등이다. 철수한 판매직원들은 현재 롯데면세점, 신라면세점 등으로 파견돼 근무 중이다.
로레알은 갤러리아면세점에 별도의 공문을 보내지 않은 채 직원을 철수했고, 이에 갤러리아는 로레알에 유감을 표명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한화갤러리아는 자사 직원들을 임시로 매장에 파견, 공백을 메우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에스티로더, 크리니크, 맥, 바비브라운, 아베다, 랩시리즈, 톰포드뷰티, 오리진스, 아라미스, 라 메르, 조말론 등 에스티로더그룹 소속 브랜드 11곳은 샤넬에 특혜를 줬다는 이유로 갤러리아면세점63에 일방적으로 퇴점을 통보했다. 직원 30명은 다른 면세점으로 전환배치했다. 에스티로더그룹이 강수를 두자 갤러리아면세점은 ‘달래기 작전’에 들어가 현재 원만한 합의에 도달했다. 에스티로더그룹 판매 직원은 다음달 초 갤러리아면세점에 차례대로 복귀할 예정이다.

사실 에스티로더가 "입점 조건을 완화해달라"고 갤러리아 측에 요구했을 당시 로레알그룹도 함께 같은 의사를 전달했다. 면세점과 에스티로더의 진행과정을 지켜본 로레알이 사전 통보도 없이 직원 철수를 결정한 것이다.
일각에서는 면세점 시장이 우후죽순 생기면서 선택해 입점할 수 있는 매장이 늘어나자 수입 브랜드들의 콧대만 더 높아지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수입브랜드의 자존심 경쟁에 면세점만 피해를 보고 있다"면서 "수입 브랜드들의 콧대가 높아지면서 비슷한 사례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로 면세점 매출 1, 2위를 차지하고 있는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도 꿈틀거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명품 브랜드들의 갑질이 신규 면세점이 아직 온전히 안착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빌미를 제공하고 있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 관계자는 "명품 브랜드의 높은 콧대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라며 "신규면세점이 브랜드와의 협상 노하우가 부족하다 보니 불화를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