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버랜드 판다월드 입장객 100만명 돌파

최종수정 2016.08.28 09:50 기사입력 2016.08.28 09:50

댓글쓰기

삼성물산 리조트사업부장 조병학 부사장(앞줄 오른쪽)과 판다월드의 100만 번째 입장 주인공인 최영기씨 가족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물산 리조트사업부장 조병학 부사장(앞줄 오른쪽)과 판다월드의 100만 번째 입장 주인공인 최영기씨 가족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국내 유일의 판다 체험공간 에버랜드 '판다월드'가 개관 128일 만인 지난 27일 입장객 100만명을 돌파했다.

에버랜드 단일 시설로는 최단기간만에 1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대표 롤러코스터 티익스프레스(159일)와 생태형 초식 사파리 로스트밸리(146일)의 기록을 앞선 수치다.

하루 평균 7800명이 판다월드를 이용한 셈으로, 같은 기간 에버랜드 이용객이 250여만 명인 점을 감안하면 10명 중 4명이 판다를 만나 교감하는 필수 코스가 됐다.

판다월드의 100만 번째 입장객은 27일 오후 3시경 방문한 경기도 용인시에 사는 최영기씨(36세) 가족이 주인공이 됐다. 에버랜드는 최씨 가족에게 대형 판다 인형, 손장갑 등 판다 캐릭터 상품 세트와 소형 수륙양용차를 단독으로 즐길 수 있는 로스트밸리 스페셜 투어 이용권을 증정했다.

삼성물산 리조트사업부장 조병학 부사장은 기념 행사에 참석해 "최단 기간 100만명의 고객들이 판다월드를 찾아 주신데 대해 고마움을 느낀다"고 전하며, "판다월드가 고객들과의 교감과 소통을 확대하는 장이 되도록 다양한 콘텐츠와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에버랜드는 판다월드 개관이후 중화권 관람객이 16만명을 기록, 작년 메르스 사태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으며, 각종 상품 매출도 동기간 보다 20% 가량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판다 캐릭터 상품의 매출이 30억원이 넘는 호조를 보이고 있다

지난 4월 21일 개관식을 갖고 일반에 공개한 판다월드에는 한중 양국간 판다 공동 연구를 위해 입국한 암컷 아이바오와, 수컷 러바오 커플이 생활하고 있다.

판다월드는 에버랜드 동물원 입구 지역 7,000㎡(2100평) 부지에 연면적 3300㎡(1000평)의 2층 구조로, 에버랜드는 단순 판다 관람의 개념을 넘어 삼성전자의 최첨단 IT 기술이 융합된 세계 최고 수준의 판다 체험 공간으로 조성해 운영 중이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