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는형님' 김신영 다이어트 사연 고백, '10년 후 죽을까봐 살뺐다'

최종수정 2016.07.17 11:48 기사입력 2016.07.17 11:48

댓글쓰기

김신영.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 캡쳐

김신영.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아는형님' 김신영이 독하게 살을 뺀 이유를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새로운 전학생으로 김신영과 전현무가 출연했다.
'아는형님' 멤버들이 "살을 빼서 캐릭터를 잃었다는 말을 듣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을 것 같다"고 하자 김신영은 "스트레스 많이 받았다"며 캐릭터를 버리면서까지 다이어트를 할 수밖에 없던 사연을 털어놨다.

김신영은 "내가 병원에 건강검진을 받으러 갔었을 때 의사 선생님이 나에게 10년 뒤 뭘 하고 있을 것 같냐고 물었었다. 그래서 그냥 내 쇼를 하고 있을 것 같다고 말했더니 이대로면 10년 뒤에 없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며 과거 각종 성인병에 시달렸던 일을 고백했다.

강호동이 "다시 과거로 돌아간다면 살을 빼겠냐 안 빼겠냐"라고 질문하자 김신영은 "뺄거다. 지금 비록 살을 빼서 캐릭터를 잃었다는 말을 듣지만 나중에는 내 개그로 웃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해 응원의 박수를 받았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