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전남도지사, 영광 칠산대교 기울임사고 현장 방문

최종수정 2016.07.09 12:21 기사입력 2016.07.09 12:21

댓글쓰기

이낙연 전라남도지사는 9일 영광 염산면과 무안 해제면을 연결하는 국도 77호선 영광~무안 해제 간 도로 개설공사 구간 중 지난 8일 상판 기울임 사고가 있었던 칠산대교 사고 현장을 방문했다. 사진제공=전남도

이낙연 전라남도지사는 9일 영광 염산면과 무안 해제면을 연결하는 국도 77호선 영광~무안 해제 간 도로 개설공사 구간 중 지난 8일 상판 기울임 사고가 있었던 칠산대교 사고 현장을 방문했다. 사진제공=전남도


“안전에 심혈 기울여 계획 기간 내 준공해달라”당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이낙연 전라남도지사는 9일 영광 염산면과 무안 해제면을 연결하는 국도 77호선 영광~무안 해제 간 도로 개설공사 구간 중 지난 8일 상판 기울임 사고가 있었던 칠산대교 사고 현장을 방문했다.
칠산대교 사고 현장

칠산대교 사고 현장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익산지방국토관리청 관계자들로부터 사고 원인 및 향후 계획에 대해 보고받고, “앞으로 더욱 안전에 심혈을 기울이고 계획 기간 내 준공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며 “또한 사고 원인 규명에 민간단체가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낙연 전남지사는 9일 칠산대교(영광군 염산면 봉남리-무안군 해제면 송석리) 기울임 사고현장을 방문해 사고현황을 보고 받고, 부상자 치료와 안전한 시공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이낙연 전남지사는 9일 칠산대교(영광군 염산면 봉남리-무안군 해제면 송석리) 기울임 사고현장을 방문해 사고현황을 보고 받고, 부상자 치료와 안전한 시공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이낙연 전남지사는 9일 칠산대교(영광군 염산면 봉남리-무안군 해제면 송석리) 기울임 사고현장을 방문해 사고현황을 보고 받고, 부상자 치료와 안전한 시공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이낙연 전남지사는 9일 칠산대교(영광군 염산면 봉남리-무안군 해제면 송석리) 기울임 사고현장을 방문해 사고현황을 보고 받고, 부상자 치료와 안전한 시공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영광과 무안, 함평 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영광~해제 간 도로 개설공사는 국토교통부 산하 익산청이 2012년부터 2019년까지 총사업비 1천 467억 원을 들여 해상 교량 1개소(사장교)와 연결도로 등 총 9.52km 왕복 2차로로 신설하는 사업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