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中 시안 반도체 공장 '정상 가동'

최종수정 2018.09.08 20:33 기사입력 2016.06.22 10:15

댓글쓰기

사고 뒤 90시간만에 완전 복구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중국 시안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이 인근 변전소 폭발로 인해 일부 라인의 가동이 중단됐지만 사고 90시간 만에 완전 복구해 양산을 시작했다.

22일 삼성전자는 지난 21일 오후 중국 산시성 시안 반도체 공장의 생산을 100% 재개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오 99% 이상 복구를 마친 뒤 마지막 점검을 거쳐 다시 양산을 시작한 것이다. 총 90시간 만에 복구를 마쳤다.

시안 반도체 공장은 낸드플래시 메모리를 생산하는 곳으로 지난 18일 새벽 시안 남쪽 지역 궤덴 산시공사의 변전소 폭발사고로 일부 생산라인의 가동이 멈췄다. 해당 변전소는 삼성전자 시안 공장에 직접 전기를 공급하는 곳은 아니다.

하지만 변전소가 폭발하는 순간 일시적인 전압 강하가 있었고 이로 인해 전압차에 민감한 일부 장비들이 가동을 멈춘 것이다.

사고 직후 삼성전자는 전압 강하가 있었던 시점에 생산하던 웨이퍼 손상 여부를 파악하고 관련 설비를 재설정하는 등 정상 가동을 준비했다. 신속한 대응으로 인해 피해는 그리 키지 않았다. 약 100억원 정도로 예상된다. 웨이퍼 기준으로는 약 2000~3000장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21일 정오 생산에 차질을 빚은 라인의 99%가 복구됐고 오후부터 정상 가동하기 시작했다"면서 "직원들이 신속하게 대응한 덕분에 신속한 복구가 가능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예상보다 빨리 시안 공장의 정상 가동에 나서며 낸드플래시 메모리 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크지 않을 전망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일부 손실이 있었지만 낸드플래시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을 것"이라며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등 낸드플래시 수요가 계속 늘고 있는데다 공급에 차질을 빚을 정도의 사고가 아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