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뉴스]윤봉길 의사 "난 도시락폭탄 안 던졌소"

최종수정 2016.06.28 09:42 기사입력 2016.06.21 11:04

댓글쓰기

[카드뉴스]윤봉길 의사 "난 도시락폭탄 안 던졌소"

[카드뉴스]윤봉길 의사 "난 도시락폭탄 안 던졌소"

[카드뉴스]윤봉길 의사 "난 도시락폭탄 안 던졌소"

[카드뉴스]윤봉길 의사 "난 도시락폭탄 안 던졌소"

[카드뉴스]윤봉길 의사 "난 도시락폭탄 안 던졌소"

[카드뉴스]윤봉길 의사 "난 도시락폭탄 안 던졌소"

[카드뉴스]윤봉길 의사 "난 도시락폭탄 안 던졌소"

[카드뉴스]윤봉길 의사 "난 도시락폭탄 안 던졌소"

[카드뉴스]윤봉길 의사 "난 도시락폭탄 안 던졌소"


1932년 4월 29일 중국 상하이 훙커우 공원. 일본군의 상하이 점령을 기념하는 행사가 시작된 이곳에서 일본의 국가가 연주됐다. 일왕의 생일인 천장절 행사까지 함께 하기로 해 훙커우 공원은 축제 분위기였다. 그리고 이곳에 도시락을 손에 든 스물다섯의 청년 윤봉길이 있었다.
윤 의사는 이날 일본 국가 연주가 끝나는 11시40분께 침략의 원흉인 시라카와 요시노리 일본 상하히 파견군 사령관, 노무라 기치사부로 해군 총사령관, 카와바다 사다스구 일본 거류민 단장 등이 도열한 단상에 폭탄을 던졌다. 폭탄은 시라카와와 노무라의 앞에서 터지며 행사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윤 의사는 현장에서 체포됐지만 이 의거로 시라카와 사령관과 카와바다 거류민 단장이 사망했다. 노무라 중장이 실명하고 우에다 중장은 다리를 절단하는 중상을 입었다.

이날 훙커우 공원에서 윤봉길이 던진 것은 알려진 것과 달리 도시락 모양의 폭탄이 아니었다. 윤 의사 기념사업회 등에 따르면 준비된 폭탄은 도시락 모양의 폭탄과 물통 모양의 폭탄 두개였고 단상 위로 투척된 것은 물통이었다. 윤봉길하면 도시락 폭탄을 떠올리지만 기실 의거를 성공시킨 폭탄은 물통이었던 셈이다.

많은 이들이 윤 의사가 던지지 않은 도시락은 자결용이었을 것으로 추정한다. 하지만 유족들은 도시락 폭탄 역시 자결용이 아닌 거사용이라고 보고 있다. 윤 의사는 경성지방검찰청의 신문에서 "차를 타고 훙커우 공원으로 가는 도중 보자기에 구멍을 뚫었다. 두 개의 폭탄을 보자기에 싼 채로 던질 때 발화 끈을 당기기 위해서였다"는 내용의 진술을 했다고 한다. 한 개만 던진 것에 대해서 그는 "두개를 던질 여유가 없었다. 물통 모양이 끈이 있어 던지기 쉽다고 생각해 도시락 모양은 땅 위에 내려놓고 물통 모양을 던졌다"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