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에어 여객기, 유압시스템 이상으로 日 공항 긴급 착륙…부상자 없어

최종수정 2016.06.13 17:47 기사입력 2016.06.13 17: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13일 오전 9시50분께 서울발 일본 간사이(關西)공항행 진에어 211편 여객기가 유압시스템 이상이 의심돼 간사이공항에 긴급 착륙했다. 승무원 6명을 포함해 총 171명의 탑승객은 모두 무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5분께 일본 오사카(大阪)시의 센슈미나미(泉州南)광역소방본부에 이 항공기의 "유압시스템이 이상하다"는 연락이 접수됐다.

이 항공기는 간사이공항에 긴급착륙했고 공항측은 활주로를 일시 폐쇄하고 이상이 없는지를 조사했다.

일본 국토교통성 간사이공항사무소에 따르면 이 항공기는 착륙 후 주기장(駐機場)으로 이동해 승객을 내려줬다.

간사이공항은 긴급 착륙 직후 임시로 폐쇄했던 활주로에 이상이 없다고 판단하고 활주로를 다시 가동했다.
일본 국토교통성 간사이공항사무소에 따르면 이 여객기는 오작동을 일으킨 랜딩기어 부분에서 유압계통 이상으로 인한 기름 누출 현상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진에어 측은 "인적 피해를 비롯해 공항 시설 파손이나 활주로·항공기 파손 같은 물적 피해도 없다"면서 “해당 항공기는 현지 공항에서 정비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