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라질, 졸전에 오심 피해까지 보며 코파 탈락

최종수정 2016.06.13 12:54 기사입력 2016.06.13 12:54

댓글쓰기

쿠티뉴 [사진=코파아메리카 공식 홈페이지]

쿠티뉴 [사진=코파아메리카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무너진 삼바군단, 브라질이 코파아메리카에서 탈락했다.

브라질은 13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스주 폭스버러에 있는 질레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코파아메리카 센테나리오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페루에 0-1로 졌다. 브라질은 1승 1무 1패 승점 4를 기록해 조 3위로 밀려 8강에 오르지 못했다. 페루와 에콰도르가 각각 1, 2위로 8강행을 확정했다.

브라질은 미드필더 카세미루가 경고누적으로 빠지면서 공백이 있었다. 헤나투 아우구스투를 뒤로 내려 엘리아스와 더블 볼란치로 활용, 페루에 맞섰다.

내용은 졸전이었다. 브라질은 측면의 활발한 움직임을 바탕으로 위협적인 움직임을 보여줬지만 골이 잘 나오지 않았다. 페루 골문이 골키퍼의 선방으로 워낙에 단단했다.

후반 30분에 페루가 선제 결승골을 넣었다. 누가 봐도 오심이었고 브라질은 피해자가 됐다. 페루가 역습 상황에서 오른쪽에서 안디 폴로가 준 크로스를 라울 루이다스가 손으로 밀어 넣었다. 브라질 선수들은 심판진에게 강하게 항의해 현장에서 논의를 했지만 정당한 골로 인정됐다.
브라질은 남은 시간 한 골차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탈락을 받아들여야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