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달러박스’ 태안 대야도, 6차산업화로 재도약 발판

최종수정 2018.08.14 21:32 기사입력 2016.05.24 16: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충남) 정일웅 기자] 태안 대야도가 6차산업을 토대로 재도약을 꾀한다. 대야도는 지난 1970년대 국내 첫 김 양식지로 한때 ‘달러박스’라고 불릴 만큼 수출 역군으로 명성을 떨친 바 있다.

충남도는 태안군 대야도 마을에서 ‘어촌 특화시설’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어촌 6차산업화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준공된 이 시설은 연면적 288㎡·건축면적 144㎡에 지상 2층 규모의 건축물로 로컬푸드 레스토랑과 수산물 가공시설을 갖췄다.
건물 층별로는 1층에 반건조 우럭 소포장가공시설과 수산물 가공·직판시설이 들어서고 2층에 마을 특산물을 활용해 개발한 특화요리 6종을 판매하는 ‘로컬푸드 레스토랑’이 각각 문을 열 예정이다.

도는 어촌특화시설 운영이 그간 체험소득에 한정된 어업 외 소득을 증대시키는 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도시-어촌 교류와 자매결연을 통해 마을 홍보 및 수산물 판매를 추진하고 농어촌복합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해 대야도 마을을 어촌체험마을 활성화, 선도모델로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허승욱 도 정무부지사는 “대야도 마을 내 어촌특화시설 준공은 어촌 6차산업화 사업의 최초 성과물로서 의미를 갖는다”며 “앞으로도 어촌 주민들과 다양한 협업모델을 발굴해 활기 넘치는 어촌마을을 만들어 가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충남=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